산림청, 2020년 무궁화동산 17개소 확정
산림청, 2020년 무궁화동산 17개소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5개 지자체, 산림청 소속기관 2개소
개소당 1억원 규모, 총 9억 5000만원 투입
부산 사하구에 새로이 조성된 무궁화동산의 모습.
부산 사하구에 새로이 조성된 무궁화동산의 모습.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2020년 새로 조성될 무궁화동산 17개소가 확정됐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2020년도 무궁화동산 조성사업지’로 서울특별시 중랑구, 경기도 안양시 등 전국 17개소를 선정했다고 17일 발표했다.

무궁화동산 조성사업은 국민들이 생활권에서 무궁화를 쉽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나라꽃에 대한 국민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2010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곳은 서울 ▲중랑구 ▲동대문구와 인천 ▲서구, 세종 ▲고운동, 경기 ▲안양 ▲광주 ▲여주, 강원 ▲인제군, 충남 ▲부여군, 전북 ▲완주군, 전남 ▲영암 ▲보성군, 경북 ▲안동시 ▲의성군, 경남 ▲산청군과 산림청 소속기관 2개소다.

올해는 전국 26개 시·군·구와 산림청 소속기관 등 총 30개소가 사업지 선정을 신청해 그중 17개소가 최종 선정됐다.

산림청은 각 기관에서 제출한 서류·현황·항공사진을 바탕으로 명소화 가능성, 생육환경 적합성, 접근성, 사업규모의 적정성, 사후관리 편의성, 무궁화동산 지원여부 등을 종합 평가했다.

이번 사업에는 총 9억 50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개소당 사업비는 1억 원 규모다. 사업지로 선정된 지자체에는 사업비의 절반인 5000만원이 국비 지원된다.

김주열 도시숲경관과장은 “무궁화동산 조성 사업을 통해 국민들이 많은 곳에서 무궁화의 아름다움을 볼 수 있기를 바란다.”며 “무궁화가 국민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보급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