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1.25%로 인하···2년만에 역대 최저수준 복귀
기준금리 1.25%로 인하···2년만에 역대 최저수준 복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16일 기준금리 0.25p 인하
"경기 회복세 지원하는데 통화정책 초점 맞춰"
시장에선 금리인하 예견
한국은행은 31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을 반영해 기준금리를 1.75%로 동결했다. 사진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한국은행이 16일 기준금리를 1.25%로 인하했다. 사진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한국은행이 16일 기준금리를 0.25%p 인하했다. 이에 기준금리는 2년만에 다시 역대 최저수준인 연 1.25%로 낮아졌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0.25%p 인하했다.

한은은 2016년 6월 기준금리를 연 1.25%로 내리고 나서 2017년 11월과 지난해 11월 0.25%p씩 올렸다가 올해 7월 0.25%p 내렸다.

이날 추가 인하로 기준금리는 2년 만에 다시 역대 최저수준으로 돌아왔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기준금리를 인하한 뒤 낸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에서 “앞으로 국내경제는 미중 무역분쟁 지속, 지정학적 리스크 증대 등으로 지난 7월의 성장 전망경로(올해 2.2%)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세계경제 여건과 관련해선 “교역이 위축되면서 성장세 둔화가 지속됐다”며 “앞으로 세계경제와 국제금융시장은 보호무역주의 확산 정도, 주요국의 통화정책 변화, 지정학적 리스크 등에 영향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금통위는 향후 통화정책 운용 방향에 대해 “향후 거시경제와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 두 차례 기준금리 인하의 효과를 지켜보면서 완화 정도의 조정 여부를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소비자물가 전망에 대해선 “7월 전망경로(올해 0.7%)를 하회해 당분간 0% 내외에서 등락하다가 내년 이후 1%대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 8일 국정감사에서 “경기 회복세를 지원하는 데 통화정책의 초점을 맞춘다는 정책 신호를 금융시장에 보낸 상황”이라고 말했다.

시장에선 금리인하를 예견해왔다. 금융투자협회가 96개 기관의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8일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5%가 인하를 전망했다.

다음달 29일 열리는 올해 마지막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선 금리가 동결될 가능성이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