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세계철강협회 스틸리 어워드에서 ‘올해의 혁신상’ 수상
포스코, 세계철강협회 스틸리 어워드에서 ‘올해의 혁신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해상도 프리미엄 프린트 강판 제조기술 ‘포스아트(PosART)’로 수상

최정우 회장, 연례총회 참석해 주요 철강사 CEO들과 철강산업 발전방안 논의

슬래그 재활용한 규산질 비료 등 포스코의 환경보존 사례 발표해 호응
최정우 포스코 회장(오른쪽)이 신도(Shindo) 세계철강협회 부회장(일본제철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오른쪽)이 '올해의 혁신상' 수상한후 신도(Shindo) 세계철강협회 부회장(일본제철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15일(한국시간) 멕시코 몬테레이에서 열린 제10회 세계철강협회(World Steel Association, worldsteel) 스틸리 어워드(Steelie Awards) 시상식에서 ‘포스아트(PosART)’ 강판으로 ‘올해의 혁신상(Innovation of the year)’을 수상했다.

스틸리 어워드는 올해의 혁신상, 지속가능경영, 전 과정평가(Life Cycle Assessment), 교육·훈련, 언론 등 총 7개 부문에서 지난 1년간 철강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한 철강사와 언론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세계철강협회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부문별로 평가해 최종 수상자를 결정한다.

포스코는 지금까지 ‘올해의 혁신상’ 부문에서 3차례(2012년·2015년·2017년), ‘지속가능경영’ 부문에서 한차례(2010년) 수상한 바 있다.

포스아트(PosART)는 고해상도 프린팅 기술(POSCO Advanced Resolution printing Technology)을 적용한 강판과 차가운 철의 이미지를 예술로 승화시켰다는(POSCO Artistic Steel) 중의적 의미를 담고 있다.

포스아트 강판은 기존 프린트강판에 비해 해상도가 최대 4배이상 높고 완벽한 풀컬러(Full Color)로 한장 한장 다르게 정밀 디자인과 인쇄가 가능하다. 또 평면(2D) 강판에 입체감을 가진 3D 질감으로 구현할 수 있다. 개발된 잉크도 포스코 고유의 친환경 철강용 잉크다.

포스코는 2013년부터 포스아트 개발을 시작해 철강용 잉크개발, 잉크젯 프린팅 기술의 철강제조공정화, 연속코팅기술 등을 순차적으로 완성했다. 현재 그룹사인 포스코강판에 기술을 이전해 양산 판매 중이다.

포스아트 강판은 건축용 고급 내·외판재 뿐만 아니라 가전용 외판재, 고급가구 및 명패, 기념액자 등 다양한 곳에 적용되고 있다.

한편,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멕시코 몬테레이에서 열린 세계철강협회 집행위원회 회원사 연례회의 및 총회에 참석해 세계 주요 철강사 CEO들과 철강산업 발전방안 및 공동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최 회장은 집행위원회에서 철강 부산물인 슬래그를 재활용한 규산질 비료와 인공 어초 제작을 통한 바다숲 조성 등 포스코의 농어업 분야 상생 노력과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환경보존 사례 등을 발표해 참석자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었다.

1967년 설립된 세계철강협회는 철강산업의 이해와 이익 증진 활동을 주요 사업으로 하는 철강분야에서 가장 권위있는 기구다. 11개국 18개 회원사로 출범해 현재 전 세계 약 170개 철강사, 관련협회, 연구소 등이 참여하고 있다. 본부는 벨기에 브뤼셀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