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원인미상 ESS화재로 발전5사 손실도 ‘눈덩이’
[이슈] 원인미상 ESS화재로 발전5사 손실도 ‘눈덩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동중단 따른 발전 손실 3만232MWh, 손실액 65억
발전사 보유 42개 설비중 절반넘는 22개가 가동중단
동서발전, 중부발전, 남부발전 보유설비 19개 올스톱
조배숙 민주평화당 국회의원
조배숙 민주평화당 국회의원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잇따른 ESS(에너지저장시스템)의 화재로 가동중단에 따른 발전 5사의 손실액이 이미 65억원을 넘어서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조배숙 의원(민주평화당·전북익산을)이 남동발전, 동서발전, 중부발전, 서부발전, 남부발전 등 5개 발전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근거로 14일 이 같이 밝혔다. 발전사들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까지 화재로 인해 가동이 중단된 ESS 설비는 모두 42개로 각 발전사가 산출한 가동중단으로 인한 발전 손실은 3만232MWh에 달하고, 손실액도 이미 65억여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원인미상의 ESS 화재사고는 정부 합동조사와 강도 높은 안전관리 대책발표 이후에로도 최근까지도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라 설비 안전성에 대한 전 국민적 불안감이 갈수로고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조 의원이 파악한 바에 따르며녀 국내 발전공기업이 보유한 ESS설비의 절반이 현재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멈춰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5개 발전사가 보유한 ESS 설비 42개중 20개는 현재 SOC(저장용량) 70% 이하로 가동 중에 있으며 나머지 22개 설비는 가동이 중단된 상태였다. 특히, 동서발전 경우 보유설비 10개가, 중부발전은 보유설비 8개가, 남부발전은 보유설비 1개 등 설비 모두가 가동이 중단된 상태였다. 이밖에도 남동발전은 보유설비 13개 중 2개가, 서부발전은 보유설비 10개 중 1개가 SOC 70%로 가동중인 것으로 나타났나 발전 손실 및 손실액은 향후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이다.

조배숙 의원은 “원인 모를 ESS 화재로 인해 민간 소규모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들의 피해가 극심한 가운데, 국민의 세금으로 구축된 발전공기업들의 ESS 설비 역시 속수무책으로 가동중단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며, “정부와 각 설비 제조사는 이번 사태에 대해 막중한 책임감을 지고, 신속한 원인규명과 손실 보상에 대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발전5개사 ESS 가동중단에 따른 발전손실과 추정손실액>

 

ESS 설비수

최장 가동중단일

발전손실

(MWh)

추정손실액

(배상금액,천원)

가동중지ESS

(현재상태)

비고

남동발전

13

243일(모두동일)

10,593

930,223

2

SOC~70%

동서발전

10

303일(울산 본사)

7,518

1,610,238

10

 

중부발전

8

281일(본사피크저감용)

5,781

1,605,477

8

 

서부발전

10

258일(태안#1)

5,964

2,127,288

1

SOC~70%

남부발전

1

61일(성산풍력)

376

241,876

1

 

총계

42

1,146

30,232

6,515,102

22

 

※발전5사 국정감사(2019) 제출자료, 조배숙의원실 재구성

※각 발전사의 추정치 산식은 상이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