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제2공항서 만나는 발레와 성악의 클래식 콜라보
인천 제2공항서 만나는 발레와 성악의 클래식 콜라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공사, ‘플리에 아트’ 초청 10월말까지 상설공연
탑승게이트 실력파 아티스트 ‘찾아가는 공연’도 볼거리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10월 상설공연 ‘플리에 아트' 공연장면. [인천국제공항]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10월 상설공연 ‘플리에 아트' 공연장면. [인천국제공항]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인천 제2공항을 찾는 여행객들을 위해 발레와 성악이 만나는 클래식 상설공연이 10월 한 달간 진행된다. 또 3층 탑승게이트 앞에서 실력파 아티스트들의 게릴라 콘서트도 새로운 볼거리가 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가 10월 본격적인 축제 시즌을 맞아 클래식공연단 ‘플리에 아트’를 초청, 제2여객터미널 노드정원에서 한 달간 고전무용의 정수인 발레와 웅장한 성악, 피아노의 환상적인 콜라보 공연을 펼친다.

‘플리에 아트(PLIE ART)’는 국립현대무용단 출신 윤보애가 이끄는 실력파 클래식 무용예술공연단이다. 일상에서 접하기 힘든 고품격의 전통 예술과 현대무용을 누구나 쉽게 경험할 수 있게 정상급 무용수들이 성악가와 함께 현대무용, 발레, 한국무용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펼치며 클래식 무용예술의 대중화를 선도하고 있는 팀으로 유명하다.

이번 공연은 인천공항이 축제의 달을 맞아 진행하는 특별 상설공연이다. 공연이 진행되는 한달간 플리에 아트는 ‘LET IT GO’, ‘ALICE IN WONDERLAND’ 등 디즈니 만화영화 OST에서부터 영화 OST, ‘지금 이순간’, ‘넬라판타지아’ 등 여러 성악곡까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배경으로 역동적인 몸짓을 펼쳐낼 예정이다. 특히 성악가의 아름다운 목소리도 공항을 찾은 여행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더불어, 3층 탑승게이트 앞에서 만나는 ‘찾아가는 공연’도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찾아가는 공연’은 다양한 장르의 실력파 아티스트들이 예고 없이 펼치는 게릴라 공연이다. 출국을 앞둔 여행객이라면 누구나 고품격 예술공연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10월 특별 상설공연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3층 면세구역 동서편에 위치한 노드정원에서 매일 11시30분, 12시30분, 15시, 16시, 17시  등 하루 5차례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아트포트 홈페이지(artport.kr)나 제2여객터미널 문화예술사무국(032-741-7881)에 문의하면 된다.

한편,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지난해 10월 7개 항공사가 추가 입주하며 개항 1년만에 연간 19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이용하는 세계적인 규모의 여객시설로 탈바꿈했다. 올해는 대규모 정기공연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청년예술가 지원사업 등 약 2000회의 수준 높은 문화예술공연을 무대에 올려 세계최고의 ‘아트포트(ArtPort)’로 위상을 확고히 다질 예정이다.

10월 상설공연은 성악을 비롯해 피아노 등 다양한 아티스트와 무용수들의 콜라보 공연으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
10월 상설공연은 성악을 비롯해 피아노 등 다양한 아티스트와 무용수들의 콜라보 공연으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