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협력 中企와 공동 R&D 등 상생협력···3년간 2222억 지원
LG유플러스, 협력 中企와 공동 R&D 등 상생협력···3년간 2222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협력사협의체 대표 (주)유비쿼스
8일 동반위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협약'
협력 中企 및 종업원 대상 2222억 규모 상생협력 프로그램 운영
LG유플러스는 협력사 중소기업 및 종업원을 대상으로 3년간 2222억 규모의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혁주 LG유플러스 부사장, 권기홍 동반위 위원장, 이상근 (주)유비쿼스 대표이사.
LG유플러스는 협력사 중소기업 및 종업원을 대상으로 3년간 2222억 규모의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혁주 LG유플러스 부사장, 권기홍 동반위 위원장, 이상근 (주)유비쿼스 대표이사.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LG유플러스가 협력 중소기업의 혁신역량 강화를 통한 임금격차 해소를 위해 향후 3년간 2222억 규모의 혁신주도형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대표적으로 장비국산화, 신제품 개발 지원, 5G상용화 등 LG유플러스의 핵심개발 사업을 협력 중소기업과의 공동 R&D(연구개발)를 통해 수행한다.

동반성장위원회는 8일 ㈜LG유플러스와 서울 구로동 동반위에서 협력사협의체 대표인 ㈜유비쿼스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맺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LG유플러스는 협력 중소기업의 혁신역량 강화를 통한 임금격차 해소를 위해 향후 3년간 협력 중소기업과 종업원을 대상으로 총 2222억원 규모의 혁신주도형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특히 협력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장비국산화, 신제품 개발 지원, 5G상용화 등 LG유플러스의 핵심개발 사업을 협력 중소기업과의 공동 R&D(연구개발)를 통해 수행한다.

▲5G 생태계 선순환 선도를 위한 기술연구과제 ▲5G 코어망 집선스위치 ▲5G 전송망 백홀장비 국산화 ▲5G 장애 대응 체계 구축을 위한 통합광선로감시시스템 개발과제 등 협력 중소기업의 통신장비 원천기술력 확보 및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것으로 공동기술개발 지원규모는 총 500억원이다.

이외에도 향후 3년간 운영될 상생협력 프로그램은 협력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증빙을 위한 기술력 증빙 지원에 12억원, 생산성 혁신을 위한 공정개선, 경영혁신 지원 4억2000만원, 임치제도활용을 위한 임치제도 수수료 지원 4000만원, 기술발전 환경을 위한 Test Bed 지원 500억원, 경영전략 수립을 위한 컨설팅 비용 지원 1억8000만원 등이다.

제값 쳐주기, 제때 주기, 상생결제로 주기 등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도 시행하기로 했다.

협력 중소기업은 R&D, 생산성향상 등 혁신역량을 강화해 LG유플러스의 제품‧서비스 품질 개선과 가격경쟁력이 제고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임직원의 근로조건 개선과 신규 고용 확대에도 힘을 쏟기로 했다.

권기홍 위원장은 “LG유플러스는 2018년 동반성장지수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는 등 협력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에 앞장서 온 동반성장 선도 기업”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선순환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고 통신업 전체의 동반성장 문화확산을 기대한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