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펠르랭 전 佛장관 만나 "양국 스타트업 공동투자" 논의
박영선 장관, 펠르랭 전 佛장관 만나 "양국 스타트업 공동투자"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펠르랭 코렐리아 캐피탈 대표 면담
펠르랭 대표 "한국 스타트업의 프랑스 진출 돕겠다"
플뢰르 펠르랭 코렐리아캐피털 대표(전 프랑스 중소기업디지털경제부 장관)가 7일 오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면담하고 있다.
플뢰르 펠르랭 코렐리아 캐피탈 대표(전 프랑스 중소기업디지털경제부 장관)가 7일 오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면담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7일 플뢰르 펠르랭 코렐리아 캐피탈 대표(전 프랑스 중소기업디지털경제부 장관)를 만나 한국과 프랑스 양국 스타트업에 대한 공동투자와 스타트업간 교류 확대에 대해 논의했다.

펠르랭 전 장관은 태어난지 6개월만에 프랑스에 입양된 한국인 입양아 출신으로 지난 올랑드 대통령 내각에서 중소기업 디지털경제부 장관, 통상관광 국무장관, 문화부 장관을 지냈으며 2016년 8월 코렐리아 캐피탈을 설립, 대표이사로 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펠르랭 대표를 면담한 자리에서 “아시아와 유럽의 스타트업이 협력해 나가는 과정에서 한국과 프랑스가 가교 역할을 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펠르랭 대표는 “미국과 중국이 주도하고 있는 현 상황을 한국과 프랑스가 손잡는다면 헤쳐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 스타트업과 프랑스 스타트업 간 혁신 성장을 교류하는 장이 확대될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말했다.

펠르랭 대표는 장관 재임 때인 2012년 한국의 모태펀드와 같은 기능을 하는 스타트업 지원 기관을 설립했다. 그는 “프랑스의 세금구조와 법률, 시스템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복잡한 규칙들에 대해 많은 정보를 잘 알고 있는 만큼 한국의 스타트업이 프랑스로 진출할 경우 돕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펠르랭 대표는 본인이 대표로 있는 코렐리아 캐피탈이 양국 스타트업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한국의 모태펀드가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박 장관은 “참여할 수 있는지 면밀한 검토를 긍정적인 시각에서 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면담에는 중기부에서 차정훈 창업벤처혁신실장, 이영민 한국벤처투자 대표 등이 참석했으며 프랑스 측은 앙투안 드레시 코렐리아 캐피탈 파트너, 피에르 주 코렐리아 캐피탈 한국 대표 등이 동석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7일 펠르랭 전 프랑스 장관을 면담하고 양국 스타트업 공동투자 및 교류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