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뚜라미, 경북 태풍피해지역 긴급 서비스 캠프 설치
귀뚜라미, 경북 태풍피해지역 긴급 서비스 캠프 설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엔지니어 11명 파견해 침수보일러 무상 수리 및 점검
귀뚜라미 서비스엔지니어가 태풍 피해 세대를 방문, 침수된 보일러를 수리하고 있다.
귀뚜라미 서비스엔지니어가 태풍 피해 세대를 방문, 침수된 보일러를 수리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경동나비엔에 이어 귀뚜라미도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경북지역 주민을 돕기 위해 긴급 서비스 캠프 운영에 나섰다.

(주)귀뚜라미(대표 송경석)는 태풍 ‘미탁’으로 수해를 입은 경북 영덕군 강구면에 5일 긴급 서비스 캠프를 설치하고, 수해 복구 지원을 수행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현장에는 서비스 엔지니어 11명이 파견됐으며 침수지역에 설치된 보일러를 무상으로 수리하고,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피해지역 주민들이 다가오는 추위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원중이다. 피해가 컸던 강구면, 영해면, 병곡면, 영덕읍 지역 주민들의 수해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임시 서비스 캠프를 유지할 계획이다.

아울러, 인근 피해 지역에서도 해당 지사 주관으로 서비스팀을 구성해 지역주민의 피해 복구를 지원토록 조치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태풍 콩레이로 많은 피해를 입었던 경북 영덕지역에 또다시 큰 수해가 발생해 참으로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지역주민들이 하루속히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돕는 데 총력을 다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