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정책자금 금리 0.15%p↓, 1300억원 추가공급
中企 정책자금 금리 0.15%p↓, 1300억원 추가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10월부터 시행
정책자금 기준금리 2.30%→2.15%
中企 해외진출·판로확보에 1000억원,
재창업기업 지원에 300억원 지원
중소기업이 대기업과 손잡고 공공조달 시장에 진출하는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 제도'가 내년부터 시행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의 아이디어가 현실화된 것이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정부가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중소기업에 대한 정책자금 금리를 0.15%p 인하하고 정책자금도 추가 공급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오는 10월부터 정책자금 기준금리를 현행 2.30%에서 2.15%로 0.15%p 인하하고, 수출기업과 재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정책자금 1300억원을 추가 공급키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중기부는 기획재정부와 사전협의를 거쳐 기금운용계획 변경을 통해 1300억원의 정책자금을 추가로 조성했으며 이로써 올해 전체 정책자금 규모는 4조3580억원으로 늘어났다.

아울러 정책자금 기준금리는 지난 2017년 1분기 2.30%로 확정한 이후 11분기 연속 동결해왔으나, 최근 한미 기준금리 인하 등 대내외 경제여건을 감안해 인하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중기부에 따르면, 이번 금리인하로 약 6만7000개사에 연간 250억원의 이자경감 효과가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

신규공급하는 정책자금 1300억원은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및 판로확보 지원을 위한 신시장진출지원자금 1000억원과 재창업기업 지원을 위한 재도약지원자금 300억원으로 구성됐다.

원영준 중기부 성장지원정책관은 “이번 정책자금 기준금리 인하와 추가공급으로 중소기업의 금융부담이 완화돼 하반기 경영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