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銀, 중소기업 대출잔액 100조원 돌파
국민銀, 중소기업 대출잔액 100조원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적 금융-단계별 성장 지원 결과 자평
소매금융-중소기업부문 '리딩뱅크' 위상

 

[중소기업투데이 정민구 기자]

KB국민은행이 지난 20일 원화대출금 기준 중소기업대출 잔액이 10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은행은 이와 관련,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성과는 생산적 금융을 통한 지속적 자금중개 확대로 이뤄졌다"면서 "금융 본연의 기능을 강화하고, 중소기업, 창업기업, 자영업자의 단계별 성장을 적극 지원하여 이뤄낸 결과"라고 자평했다.

이로써 전통적인 소매금융의 강자였던 국민은행이 중소기업 부문에 있어서도 '리딩뱅크'의 위상을 뚜렷이 각인시켰다는 평가다.

지난 20일 기준 KB국민은행의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100.1조원으로 2017년 이후 연평균 9.0%의 높은 성장률을 보인 수치다. 연체율 또한 8월말 기준 은행권 최저 수준인 0.32%를 기록하는 등 성장성은 물론 건전성도 확보한 실적이다.

이와 함께 국민은행 관계자는 "중소기업 뿐 아니라 전국의 13개 'KB 소호 컨설팅센터'를 통해 자영업자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며 자영업 선순환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면서 "지난 2016년 9월부터 2,400여건이 넘는 무료 창업컨설팅을 제공하며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사업자와 예비창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고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