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
전통시장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2개소 전기시설 즉시 개·보수 필요
지난 10년간 화재피해액 558.7억원 달해
김규환 의원, “점포 밀집화로 대형화재 상존”
김규환 국회의원
김규환 국회의원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지난 22일 서울 동대문 제일평화시장에 발생한 화재로 인해 소방당국 추산 30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본격적인 가을을 앞두고 신제품을 대거 마련한 소상공인의 실질적인 피해는 이를 훨씬 웃돌 것으로 추산되는 가운데 서울의 우림시장, 부산의 수정시장 등을 포함한 전국 12개소의 전통시장이 즉각적인 전기시설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규환 의원(자유한국당, 대구 동구을)이 한국전기안전공사로부터 제출 받은 ‘2018년 전통시장 화재안전점검 종합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실시한 화재안전점검에서 12개소(3.3%)가 전기시설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안전공사는 지난해 전통시장 화재안전점검은 363개소 시장, 4만6852점포에 대해 실시했다. 시장별 종합안전등급을 살펴보면, 양호한 A등급은 8.3%로 30개소에 불과했다. 대부분인 222개소가 관심이 요구되는 B등급(61.1%)이었으며, 주의가 필요한 C등급은 99개소(27.3%)로 조사됐다.

지역별 전통시장 안정등급 현황(단위 : 개소, %)
지역별 전통시장 안정등급 현황(단위 : 개소, %)

특히 서울 우림시장을 비롯해 부산의 수정시장 외 3개소(부산평화시장, 보수종합시장, 창선시장), 대구 월배시장, 대전 대전도매시장, 경기 연무시장 외 3개소(스타프라자전통시장, 신안프라자전통시장, 신안코아시장), 제주 한림민속오일시장 등 12개소는 즉시 전기시설 개선이 필요한 D등급(심각)을 받아 전기시설 개·보수가 매우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점포별 전통시장 안정등급 현황(단위 : 개소, %)
지역 점포별 전통시장 안정등급 현황(단위 : 개소, %)

이와 함께 4만6852점포에 대한 개별 점포별 안전등급은 A등급 1만471개소(22.3%), B등급 3만1769개소(67.8%), C등급 2122개소(4.5%), D등급 2296개소(4.9%), E등급 194개소(0.4%)로 나타났다. 참고로 E등급(제한)은 중대한 부적합사항이 3개 이상 발생해 시설물의 안전에 위험이 있어 즉시 개·보수 또는 사용제한이 필요한 상태다.

시장별 안전등급 D등급이하 점포 비율이 가장 많은 곳은 대전도매시장으로 총 90곳 중 88곳이 D등급을 받았다. 부산의 수정시장의 경우는 187개 점포 중 E등급이 75곳에 달했다.

김규환 의원측은 “전기안전공사의 자료를 토대로 살펴본 결과, 시도의 특성과는 관계없이 전통시장 전기설비 노후화가 전국적으로 진행됐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2008년부터 2017년까지 지난 10년간 전통시장 화재로 인해 발생한 재산 피해는 558억7000만원에 달했다.

전통시장 화재사고는 건물의 밀집화로 대형화재로 이어지기 쉽다. 전통시장은 상점가 및 백화점 등 타 판매시설에 비해 건당 재산피해가 큰 상황으로 시장점포의 전기사용은 상당한 주의와 예방이 요구된다.

김규환 의원은 “전통시장은 도심과 주택가의 상점가 주변에 위치하고 점포의 밀집화로 화재사고 발생시 대형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지적하며, “안전점검 결과에 따라 각 점포의 부적합 전기설비의 위험요소를 제거하고 철저한 안전관리가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