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터널 내부 시민에게 공개된다
서울 지하철 터널 내부 시민에게 공개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교통공사, 심야에 시민 100명 지하터널로 초청
9월~11월까지 매월 1회 시설물 설명, 청소과정 공개
서울교통공사는 9월 부터 11월까지 3차례 지하철 운행시간 이후 청소과정을 시민들에게 공개하기로 했다.
서울교통공사는 9월 부터 11월까지 3차례 지하철 운행시간 이후 청소과정을 시민들에게 공개하기로 했다.

[중소기업투데이 이형근 기자] 지하철 시설물이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서울교통공사는 9월부터 11월까지 지하철 운행이 끝난 심야에 시민 100명을 2호선 지하터널로 초청해 터널을 걸으며 시설물을 둘러보고 대청소 모습을 볼 수 있는 체험 행사를 갖는다. 공사는 쾌적하고 안전한 지하철 환경을 위한 숨은 노력을 시민과 공유하고 소통하는 취지에서 마련했다. 

이번 행사는 매달 한 번씩 셋째주 토요일 밤 11시 30분부터 다음날 새벽 4시까지 진행한다. 1차 체험은 9월 21일 잠실역~잠실새내역 (1.2km), 2차는 10월 19일 을지로 4가역~을지로 3가역 (0.6km), 마지막으로 3차는 11월 16일 합정역~홍대입구역 (1.1km) 구간에서 진행된다. 초청자격은 서울 및 수도권 거주자 중 만 19세 이상 성인만 가능하며 15세 이상 미성년자는 부모 등 법정대리인이 동반인으로 신청하면 가능하다. 

참관인은 한 정거장 거리의 터널을 도보로 이동하며 전차선, 선로, 신호기 등 터널 시설물에 대해 직원의 설명을 듣는다. 이동중에 터널 청소를 위한 고압살수차와 전차선 점검용 모터카 시연도 볼 수 있다. 시는 참가자의 안전을 위해 안전모, 안전조끼, 마스크, 장갑, 랜턴과 같은 안전보호구를 지급하고 안전교육과 함께 안전요원을 배치해 사고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이번 체험을 통해 지하철 운행이 종료된 심야시간에 지하터널에서 바쁘게 움직이며 다음 운행을 준비하는 직원들의 모습을 보는 일은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