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기술혁신형 기업에 터키도 반했다
韓 기술혁신형 기업에 터키도 반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노비즈協, ‘2019년 제1회 한-터키 기술교류상담회’ 개최
中企 6개사 참석, 89회 매칭 상담회 진행
비바이오, 현지기업과 제조설비구축까지 협의중
이노비즈협회는 지난 17~18일 이틀간 터키 이스탄불 마르마라 호텔에서 ‘2019년 제1회 한-터키 기술교류 상담회’를 열었다. 사진은 양국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이노비즈협회는 지난 17~18일 이틀간 터키 이스탄불 마르마라 호텔에서 ‘2019년 제1회 한-터키 기술교류 상담회’를 열었다. 사진은 양국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터키 중소기업들도 우리나라 기술혁신형 기업의 기술력에 반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이노비즈협회(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 회장 조홍래)는 지난 17~18일 이틀간 터키 이스탄불 마르마라 호텔에서 ‘2019년 제1회 한-터키 기술교류 상담회’를 개최했다.

기술교류 상담회에 우리나라 중소기업 6개사가 참석해 터키의 약 80여개사와 매칭, 총 89회의 상담회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기술 라이센싱(기술수출), 부품‧소재‧장비 수출, 터키진출을 위한 현지공장 설립 등 기술을 매개로 한 다양한 협력사업 방안이 협의됐다.

혈당측정기와 관련설비 제조를 주 기술로 하는 비바이오(대표 오세인)는 내수 시장을 우선하는 터키 정부 기조에 맞춰 완제품 수출뿐 아니라 제조설비 구축까지 희망하는 현지기업과의 교류로 실질적인 계약성과가 기대되고 있다. 또한 다른 기업도 10건의 양국 기업간 양해각서를 체결해 향후 계약성과까지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특히 이번 기술교류 상담회의 경우는 현지 기업 발굴을 담당한 터키 중기청(KOSGEB)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하루가 아닌 이틀간 열리게 됐다고 협회 관계자가 설명했다. KOSGEB은 1973년에 설립된 터키 유일의 중소기업 지원 공공기관으로 이번 행사를 통해 양국 교류협력에 힘썼다.

상담회에 참석한 터키 중기청(KOSGEB)의 네자티 균나이든 국제협력실 실장은 “터키에 소재한 350만개의 중소기업 중 수출지향적 중소기업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며 “향후 한국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양국 기술교류가 활성화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홍창우 이노비즈협회 전무는 “중소기업도 적극적인 수출길 모색이 필수적인 시대”라고 강조하고 “이노비즈 기업과 같은 혁신형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이 지속적으로 신규 수출시장 개척을 주도해 나갈 수 있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