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판로는 내수가 아니라 수출”···中企 수출활성화 토론회
“中企 판로는 내수가 아니라 수출”···中企 수출활성화 토론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중소벤처무역협회 19일 '중소기업 수출 활성화 전문가 토론회' 개최
"T커머스 기반 디지털 활용한 수출확대와 더불어,
중기부가 협업·글로벌화 추진하는 책임부처 돼야"
중기중앙회와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가 19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공동주최한 '중소기업 수출 활성화 전문가 토론회'에서 주영섭 고려대 교수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황복희 기자]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급변하는 국내외 환경 속에서 중소기업이 살아남기 위해선 내수 의존에서 벗어나 수출을 통해 활로를 모색하고, 정부의 수출지원정책도 디지털경제에 맞게 전환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는 지난 19일 오후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중소기업 수출, 어떻게 활성화할 것인가’란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학계·업계 등지의 전문가들은 중소기업들이 대내외 환경변화에 어떻게 적응하고 판로를 찾을 것인지를 놓고 진지한 토론을 벌였다.

이 날 토론회에선 주영섭 고려대 석좌교수(전 중소기업청장)가 좌장을 맡고 김용진(서강대)·오동윤(동아대) 교수가 주제발표를 했다. 또 정재훈 중소벤처기업부 해외시장정책관,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 정연규(그립)·유영식(온웨이) 대표이사, 이원호 해외시장경제연구원 부원장이 패널로 참석했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중소기업특별위원회 위원장도 참석해 축사를 했다.

송재희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번 정부의 아이콘인데 부로 승격된 이후 처음으로 수출 관련 토론회가 열리는 것은 만시지탄(晩時之歎)이라 생각하나 초불확실성의 시대이자 수출까지 흔들리고 있는 이때 토론회를 하게 돼 뜻깊다”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정부가 4차산업혁명과 디지털경제에 관심을 갖고있는데 수출지원정책은 산업화시대에 머무르고 있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며 “디지털시대에 맞는 수출플랫폼을 만들어달라”고 제시했다.

좌장을 맡은 주영섭 교수는 모두발언에서 “글로벌밸류체인에 기반한 자유무역을 통해 글로벌경쟁력을 갖는 것이 과거 성장전략이라면 지금은 AI, 빅데이터 등 4차산업혁명 기술혁신이 만드는 개인화·맞춤화 등의 시장변화와 과거 대량생산체제에서 바뀌는 비즈니스모델의 변화를 따라가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대량생산체제에 맞는 제품을 갖고 기술혁신이 만든 비즈니스모델 변화를 따라가고 있느냐를 볼 때 미흡하다”며 “해외전시 참여나 바이어 만나 물건 팔고 돌아오는 형태는 새 시대에 맞지않고 새 수출전략을 어떻게 만들지 고민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주 교수는 “빠르고 우수한 인재들이 좋은 생산성과 원가요소가 되어 과거의 패스트팔로우 전략을 성공시켰으나 GNP(국민총생산)가 올라가면서 경쟁력이 없어지고 글로벌경쟁력이 약화되어 나타나는 현상이 수출부진”이라고 지적했다.

또 “제조중기의 평균 매출비중을 보면 내수가 90%, 수출은 10%밖에 안된다”며 “중소기업 판로는 내수가 아니라 수출”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내수중심으로 성장하기 힘들고 해외시장 진출만이 돌파구”라며 “FTA로 인해 2025년쯤이면 관세가 완전 풀리고 문턱이 없어져 중국업체들과의 경쟁이 한국땅에서도 이뤄지기 때문에 내수시장 사수를 위해서라도 글로벌경쟁력을 가져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체 수출에서 중기 수출이 20%를 돌파했다가 다시금 16%로 떨어져, 이를 반등시키는 작업을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김용진 서강대 교수는 ‘디지털 변혁과 중소기업 글로벌화’란 제목의 주제발표에서 글로벌화는 회사성장을 위한 필수요소라고 전제하고 “글로벌화는 시간, 돈, 노력, 네트워크 등의 모빌리티 자본과 효과적인 전략, 현지에 대한 이해를 필요로 한다”고 제시했다.

김 교수는 중소기업 글로벌화를 위한 효과적인 대안으로 다양한 접근채널의 확보, 디지털기술의 활용, 효과적인 협력관계 구축을 통한 ‘글로벌화 플랫폼의 확보’를 주장했다.

그런가하면 김세종 전 중소기업연구원장은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에 따른 중소기업 대응방향과 수출 기업화 전략’이란 주제발표에서 “오는 2022년까지 향후 3년간을 중소기업 기술혁신을 위한 중점 투자기간으로 설정하고 R&D 지원 실링제도(개별기업 한도제)를 효과적으로 운영하는 등 선택과 집중을 통해 성과를 내게 해야한다”고 제안했다.

또 오동윤 동아대 교수는 ‘중소기업의 성장전략과 정책과제’라는 주제발표에서 “중소기업 종사자 비중이 한국 88%, EU 66%, 독일은 63%로 선진국은 대기업 종사자 비중이 높다”며 “스타트업 보다는 기존 중소기업이 일자리를 창출하고 기업규모가 커지도록 ‘스케일업’ 지원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스케일업은 매출확대로 시작하는데, 시장규모와 고령화 등을 고려할 때 국내시장은 한계가 분명해 매출확대는 글로벌시장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오 교수는 또 협업과 글로벌화가 정책의 목표가 돼야한다고 전제하고, 홈앤쇼핑 등 T커머스 기반 디지털을 활용한 수출확대와 더불어 협업·글로벌화를 추진할 거버넌스가 없는 만큼 중기부가 책임부처가 돼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모두를 위한 실효성있는 법률로 ‘중소기업 글로벌화 지원 특별법’ 제정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정재훈 중기부 해외시장정책관은 “중기 수출비중을 끌어올리고, 현재 특별법 연구용역을 하고 있는데 해외시장에 맞는 글로벌법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한류를 활용한 스타트업 정책방안을 만들고 있는데, 공공기관을 해외거점(코리아스타트업센터)으로 삼아 한류펀딩을 하는 등 한류와 제조를 연결하는 방안”이라고 밝혔다.

기업 대표 패널로 참석한 유영식 (주)온웨이 대표이사는 “유통에 종사한지 27년, 홈쇼핑만 25년을 했다”며 “홈쇼핑이 연매출 30조원을 바라보는 시장으로 성장했으나 빛을 못보는 중소기업 상품이 많고 더욱이 중기 홀로 수출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전했다.

유 대표는 “중기상품 비중이 높은 T커머스를 육성해 판로개척의 첨병이 되게 하고, 제도권에서 중소벤처무역협회 등을 통해 수출로 나아갈 수 있는 길을 열어달라”고 말했다.

중기중앙회와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가 19일 공동개최한 '중소기업 수출 활성화 전문가 토론회'에서 발표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중기중앙회와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가 19일 공동개최한 '중소기업 수출 활성화 전문가 토론회' 시작에 앞서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 부회장(사진 앞줄 오른쪽에서 세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