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제장인과 청년 ‘2019 상상 패션 런웨이’ 개최
봉제장인과 청년 ‘2019 상상 패션 런웨이’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서울시-KT&G상상univ. 장충체육관서 막올려
상호 협력을 통한 지역활성화 및 청년취업 지원 기여
서울시가 오는 19일 장충체육관에서 KT&G상상univ 와 함꼐 '서울시와 함께 하는 2019 상상 패션 런어웨이' 행사를 개최한다.
서울시가 오는 19일 장충체육관에서 KT&G상상univ 와 함꼐 '서울시와 함께 하는 2019 상상 패션 런어웨이' 행사를 개최한다.

 

[중소기업투데이 이형근 기자] 서울시가 KT&G 상상Univ. 와의 도시재생 협업 프로젝트인 ‘서울시와 함께 하는 2019 상상 패션 런어웨이’ 행사를 19일 오후 6시 30분부터 장충체육관에서 개최한다.

이 행사는 민간, 공공기관과 도시재생 사업 주체와 협업으로 상생모델을 만들기 위해 마련돼 지난 2017년부터 DDP와 서울광장 등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3회를 맞는 이 행사는 대한민국 의류, 봉제산업을 이끈 창신, 숭인 지역 봉제장인과, 패션디자이너와 모델을 꿈꾸는 청년들이 서로 협력해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사례를 보여주는 ‘도시재생 문화예술 프로그램’이다. 

이 지역은 봉제산업의 쇠퇴와 뉴타운 재개발로 산업 터전이 사라질 위기에 처했지만 도시 재생사업을 통해 봉제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해왔다.

그 가운데 하나인 ‘상상패션 런어웨이’는 창신, 숭인 지역 40년 경력의 ‘봉제장인’과 패션디자이너와 모델을 꿈꾸는 청년들을 연결한 패션행사로 지역자원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계기가 됐으며 청년들에게 봉제장인의 기술과 산업현장의 경험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패션분야 일자리 취업 및 창업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서울시와 KT&G 상상univ는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전국대학의 패션학과 학생과 패션모델을 꿈꾸는 20대를 대상으로 한 공모전을 통해 최종적으로 12개 디자인팀과 36명의 모델을 선발, 창신,숭인 지역의 봉제안인과 협업으로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 최종 선발된 디자인 팀은 ‘20대의 희로애락’을 주제로 창신숭인 봉제장인들과 함께 의상을 만들고 본선에 진출한 12개 팀이 봉제장인의 지도를 받아 제작한 작품을 남녀 모델 36명의 런웨이로 진행한다. 

이번 행사외에 창신숭인 지역 40년 경력 봉제장인의 현장 특화교육을 통한 청년의 취업과 창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교육생 중심으로 ‘창신데님 연구소’를 개소하고 ‘구미호’라는 브랜드를 창업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강맹훈 도시재생실장은 “창신, 숭인지역에서 이뤄진 주민 중심의 도시재생 사업은 지역의 역사와 주민 커뮤니티 그리고 봉제산업을 유지하고 발전시킨 중요한 계기가 됐다”며 “도시재생과 패션에 관심있는 시민의 많은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