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태풍 ‘링링’ 대비 상황판단회의
가스안전공사, 태풍 ‘링링’ 대비 상황판단회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피해 최소화 위한 비상대응상황 점검
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이 본사 상황실에서 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에 따른 피해를 대비해 상황판단회의를 주관하고 있다.
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이 본사 상황실에서 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에 따른 피해를 대비해 상황판단회의를 주관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는 5일 본사 가스안전종합상황실에서 김형근 사장 주재로 제13호 태풍 링링 대처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가스안전공사는 링링 북상에 따라 가스시설 피해 발생에 대비 사전대비태세와 상황관리 강화 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24시간 상황전파체계 유지하는 한편 피해발생시 신속한 안전점검과 긴급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비상체제에 돌입키로했다.

가스안전공사측은 이번 태풍과 관련 집중호우나 태풍으로 인한 가스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가정과 사업장에서 사용중인 가스호스나 배관, 용기 등의 연결 부위가 느슨하지 않은지 확인하고, 시설이 물에 잠기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저지대 침수 우려가 있는 가스공급시설의 경우는 저장탱크실 및 용기보관실에 침수방지용 모래주머니를 설치하고, 배수 상태도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

아울러, LPG를 사용하는 가구에서는 가스통을 안전한 장소에 보관한 뒤,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해야 안전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