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포스코 최정우 회장 포항제철소 방문 '현장소통'
[동정]포스코 최정우 회장 포항제철소 방문 '현장소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포항제철소 파이넥스 성형탄 공장 방문
협력사 '장원' 깜짝 방문, 격려품 전달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27일 협력사를 방문해 감사편지와 격려품을 전달했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27일 협력사 '장원'을 방문해 감사편지와 격려품을 전달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제철소를 차례로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소통을 강화했다.

최정우 회장은 지난 27일 혁신공장에 선정된 포항제철소 파이넥스 성형탄 공장을 방문해 무더위를 이기고 안정적으로 설비를 운영해 온 직원들을 만나 혁신활동에 대한 성과를 듣고 그간의 노고를 격려했다.

지난 5월 광양제철소를 방문해 현장 직원들을 만난데 이어 제철소 현장을 다시 찾았다.

파이넥스 성형탄 공장은 파이넥스 설비에 석탄을 공급하는 공장으로 2017년 10월부터 지난 3월까지 18개월간 900여건의 혁신활동을 통해 공정 효율 향상과 성능복원, 설비고도화 등 연간 80억원의 재무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는 2014년부터 제철소 내 단위 공장의 설비 개선, 품질 향상 및 원가절감 등을 위해 40개 공장을 혁신공장으로 선정해 설비 경쟁력 강화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최 회장은 또 포항제철소 협력사 ‘장원’을 깜짝 방문해 임직원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하고 격려품을 전달했다. ‘장원’은 지난 7월 광양제철소 정전 발생시 고로전문가 21명을 파견해 철야작업으로 하루만에 정상복구하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장원’은 포항제철소의 고로 설비 운전 및 정비 등을 담당하는 협력사로써 지난 2014년에는 고로에서 뜨거운 바람을 불어넣어주는 풍구의 교체 및 해체작업에 필요한 풍구인발기를 개발하는 등 자체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