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에서 K-Pop과 정상급 뮤지션 만나자’
‘인천공항에서 K-Pop과 정상급 뮤지션 만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31일~9월 1일 양일간, ‘2019 인천공항 스카이 페스티벌’
레드벨벳, 청하, 스티브 바라켓 등 정상급 뮤지션 대거 출연
16일 오후 4시부터 사전 예매, 다채로운 행사와 푸짐한 경품
'2019 인천공항 스카이 페스티벌' 포스터.
'2019 인천공항 스카이 페스티벌' 포스터.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레드벨벳, 청하, 스티브 바라캇 등 국내외 정상급 가수와 뮤지션들이 대거 출연하는 ‘2019 인천공항 스카이 페스티벌(SKY FESTIVAL)’ 공연 티켓 사전예매가 오는 16일 오후 4시부터 시작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는 8월31일과 9월1일 이틀간 인천국제공항 문화공원 내 특설무대에서 개최되는 ‘2019 인천공항 스카이 페스티벌(SKY FESTIVAL)’의 공연 티켓 사전예매를 16일 오후 4시부터 네이버 예매 서비스를 통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연티켓은 무료며, 네이버 예약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사전예매를 한 후, 행사 당일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입장권을 받으면 된다.

인천공항공사가 개최하는 인천공항 스카이페스티벌은 2004년 첫 무대 이후 올해로 16회째다. K-POP을 비롯해 크로스오버 등 인천공항공사는 매년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이며, 이제는 국내 및 해외관람객 3만여 명이 참여하는 글로벌 야외음악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인천공항 스카이 페스티벌의 첫째 날인 8월 31일에는 K-POP 콘서트로 꾸며진다. 레드벨벳을 비롯해 청하, NCT DREAM, Stray Kids, 더 보이즈 등 대표 한류스타들이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9월 1일은 전통 오케스트라와 크로스 오버 뮤지션들이 다채로운 무대를 꾸민다.

모스틀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지휘: 박상현)의 선율과 함께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인 스티브 바라캇,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소프라노 신영옥, 박상현 지휘의 모스틀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브로드웨이와 한국을 오가며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뮤지컬 배우 마이클리, 팬텀싱어 초대 우승팀 포르테 디 콰트로 등 국내외 유명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해 초가을 밤에 어울리는 고품격 야외공연을 선사할 예정이다.

메인공연 외에도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경품추첨이 준비되어 있다.

특히 올해 스카이 페스티벌에서 처음 선보이는 SKY EXPO는 항공·공항산업을 주제로 한 문화와 정보 교류의 장으로 입장권은 무료이다.

경력단절 여성의 꿈과 재능을 돕는 플리마켓 ‘마켓엄마꿈틀’, 인천시 소상공인협회와 함께하는 ‘푸드존’, 인천공항 청년예술가 공연예술지원 사업에서 우승한 팀들의 버스킹 공연 ‘스카이 버스킹(Busking)’ 등도 눈에 띈다.

아울러, 9월 1일 크로스오버 공연 종료 후 이어지는 경품추첨을 통해서는 경차가 경품으로 증정되며 SKY EXPO 관람객 중 매일 오후 5시 추첨을 통해 LG퓨리케어 공기청정기가 경품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축제와 관련한 세부내용은 홈페이지(http://www.skyfestival.kr)에서 확인하거나 운영사무국(032-741-3507~8)에 문의하면 된다.

'2019 인천공항 스카이 페스티벌' 축제 안내리플렛.
'2019 인천공항 스카이 페스티벌' 축제 안내리플렛.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