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日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3300억원 보증 공급
기보, 日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3300억원 보증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보증 만기연장 1300억원, 특별보증 신설 2000억원 등
미중 무역분쟁 피해 수출애로 中企에 3000억원 별도 보증공급
미세먼지 저감설비 도입기업 및 기술 보유기업에 2500억원 보증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등도 1200억원 시행
기술보증기금은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3300억원의 보증공급을 시행하는 등 하반기 중소벤처기업에 1조원 규모의 보증공급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기술보증기금은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3300억원의 보증공급을 시행하는 등 하반기 중소벤처기업에 1조원 규모 기술보증을 공급한다고 12일 밝혔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 및 예상 기업에 3300억원 규모의 기술보증을 공급한다고 12일 밝혔다.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은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에 만기연장이나 신규보증을 신속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기업의 기존보증에 대한 만기연장을 1300억원 확대한다.

이와함께 2000억원 규모의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신설,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긴급 유동성 자금을 지원한다. 2000억원 중 1000억원은 기보·국민은행간 업무협약을 통해 국민은행의 특별출연금(20억원)과 보증료 지원(0.2%p)을 바탕으로 보증공급을 실시한다.

기보는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이달 5일부터 ‘일본 수출 애로·피해 신고센터’(전국 지역본부 및 영업점)와 비상대책단(본부)을 운영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기보는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수출애로를 겪는 중소기업에 3000억원 규모의 보증공급을 시행한다. 기업당 보증한도를 30억원에서 70억원으로 확대하고, 현장판단 하에 신속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전결권 등 심사기준도 완화한다.

미세먼지 저감설비 도입기업 및 미세먼지 대응기술 보유기업에도 2500억원 규모의 보증을 신설, 필요자금을 지원한다.

미세먼지 대응 기술력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업에는 보증비율을 90%→95%로, 보증료 감면은 0.2%p→0.3~0.4%p로 상향 지원한다. 자발적으로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저감설비를 도입하는 기업에도 마찬가지 우대조건을 제공한다.

아울러 제2벤처 붐을 가시화하기 위해 예비유니콘 특별보증과 엔젤플러스 프로그램에 대한 보증공급을 1200억원 규모로 실시한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당초 올해 시범사업으로 신설되었으나 시장의 호응으로 하반기에 시범사업과 동일한 1000억원 규모의 특별보증을 추가 공급하고, 내년부턴 지속사업으로 운영한다.

이번 추가모집 때는 시범사업시 적용했던 엄격한 기준을 일부 완화해 종업원수 요건을 2015년 기준 10명에서 5명으로 낮추고 기업들이 평가에 대비하도록 공고 및 평가기간을 충분히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