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콧 재팬’ 확산에 국내 수제 맥주 ‘재조명’
‘보이콧 재팬’ 확산에 국내 수제 맥주 ‘재조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맥주 판매 반토막, 생활맥주는 7월 7.2% 한달 상승
상생 프로젝트 ‘마시자! 지역맥주’로 양조장 협업 눈길
'보이콧 재팬' 운동이 확산되며 국내 맥주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 양조장과의 상생을 통해 다양한 국산 수제 맥주를 선보이고 있는 생활맥주가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생활맥주의 수제맥주 사진
'보이콧 재팬' 운동이 확산되며 국내 맥주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 양조장과의 상생을 통해 다양한 국산 수제 맥주를 선보이고 있는 생활맥주가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생활맥주의 수제맥주 사진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보이콧 재팬 운동’ 확산에 힘입어 국산 수제 맥주들이 소비자들에게 재조명을 받고 있다. 일본 수입맥주를 대체해 국산맥주를 찾는 고객증이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2차 경제보복 조치를 취하자 국내 일본 불매운동이 더욱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일본 맥주의 시장 퇴출이 가속화되고 있다. 특히 ‘보이콧 재팬’ 초기부터 주요 대상으로 지목된 일본 맥주는 마트와 편의점 등지에서 판매량이 하락하기 시작해 일본 맥주 수입액은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전달에 비해 반토막 수준인 45.1%(관세청 기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일본 맥주 불매운동이 지속되면서 국내 맥주 브랜드가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 단순히 일본 제품 불매를 넘어 국산 브랜드 이용하자는 분위기다. 편의점 CU에서는 7월 한 달간 일본 맥주 매출이 전원대비 51% 감소한 반면, 국산맥주는 7.2% 올랐다.

국내 수제맥주도 재조명을 받고 있다. 특히 국내 매해온 프랜차이즈 생활맥주는 국내 다양한 지역 양조장과의 협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생활맥주는 2014년 창립부터 전국 각 지역의 양조장과 협업으로 특색 있는 맥주를 생산·판매해오고 있다. 최근엔 일본 불매운동 확산 속에 국산 맥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7월 한 달간 수제맥주 판매 매출이 전달 대비 7% 상승했다.

생활맥주는 지역 상생 프로젝트 ‘마시자! 지역맥주’를 진행해오고 있다. 대중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양조장과 지역맥주를 소개하는 취지에서 시작된 행사로 최근 7회 차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생활맥주 관계자는 “최근 국산 수제맥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매장을 찾는 손님이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의 실력있는 브루어리와 협업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국산 맥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생활맥주의 ‘마시자! 지역맥주’에는 지금까지 총 15곳 브루어리가 참가했고, 약 60여종의 맥주를 선보여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보이콧 재팬 운동 확산에 힘입어 국내 수제 맥주 플랜차이즈 생활맥주의 매출이 지난 7월 7.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이콧 재팬 운동 확산에 힘입어 국내 수제 맥주 플랜차이즈 생활맥주의 매출이 지난 7월 7.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