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내부 다독이기' 나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내부 다독이기'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부터 전국 사업장 방문, 현장경영 시작...
"긴장은 하되 두려워 말고 지금의 위기 극복하자"
삼성전자 사장단, 여름휴가 보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일 경기도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이 부회장, 김기남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부회장, 정은승 삼성전자 디에스부문 파운드리 사업부장(사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6월 1일 경기도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이 부회장, 김기남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부회장, 정은승 삼성전자 디에스부문 파운드리 사업부장(사장) <사진=삼성 블라인드 앱 캡처>

 

[중소기업투데이 정민구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가 구체화되고 있는 가운데 대표적 피해기업으로 상정되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내부 다독이기에 나섰다.

5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삼성전자·삼성디스플레이·삼성전기·삼성SDI 사장단을 소집,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열었다. 지난 2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강행 이후 첫 출근날인 이날 확대 사장단 회의를 소집, 위기극복 의지를 다지는 자리였다고 전해진다.

이날 회의에는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을 담당하는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 소비자 가전 부문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장(사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부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긴장은 하되 두려워 말고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자. 새로운 기회를 창출해 한 단계 더 도약한 미래를 맞이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자”며 사장단의 사기를 북돋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이 '내부 다독이기'에 나선 이 부회장은 오는 6일부터 전국 주요 사업장을 직접 찾아 '밸류체인' 전 과정을 챙겨보는 ‘현장경영’에 돌입할 것으로 전해졌다. 당장 6일 삼성전자 평택(메모리)·기흥(시스템LSI 파운드리)·온양·천안(반도체 개발, 조립 검사) 사업장과 삼성 디스플레이 탕정사업장 등 국내 사업장을 직접 찾을 계획이다.

지난 6월부터 두달째 비상경영을 가동, 삼성전자-전자계열사 및 삼성물산 등 비(非) 전자계열사 사장단을 만나 현안을 논의한 이 부회장이 직접 전국적으로 사업장을 돌며 현장을 챙기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한편 삼성전자 DS부문과 삼성의 전자계열사 사장단은 모두 여름휴가를 보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