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계 "日의 수출규제 원상복구·화이트리스트 제외조치 철회 강력 촉구"
경제계 "日의 수출규제 원상복구·화이트리스트 제외조치 철회 강력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등 경제 5단체 2일 오후 성명서 발표
"매우 유감스럽고 현 상황을 깊게 우려한다"
"세계 경제에도 심대한 피해 초래할 것"
"외교·안보 이슈가 민간교류에 영향 끼치는 일 절대 없어야"
여의도 중기중앙회 전경
중기중앙회 등 경제5단체는 2일 오후 일본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 제외결정에 대해 성명서를 내고 일본의 제외조치 철회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사진은 여의도 중기중앙회.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경제계는 2일 오후 “오늘 일본 정부가 전략물자 수출우대 대상인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현 상황을 깊게 우려한다”고 밝혔다.

한국무역협회,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경제 5단체는 이 날 성명서를 내고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은 외교적 사안을 경제적 수단을 동원해 보복한 것으로 한·일 경제와 교역 전반에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표명했다.

이들 경제단체는 “한국의 경우 반도체를 포함한 정보기술(IT), 자동차, 화학 등 주요 산업에서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생산에 차질이 생기면 경제성장이 지연될 수 있다”며 “일본 역시 한국이 3대 교역국이자 양국 경제가 산업 내 분업과 특화로 긴밀하게 연결된 점을 감안하면 적지 않은 피해가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일본의 이번 조치는 세계 경제에도 심대한 피해를 초래할 것이라고 전제하고 “한국과 일본은 글로벌밸류체인(GVC·Global Value Chain)의 핵심 국가로, 한국은 일본의 주요 소재·부품을 수입해 중간재를 생산하고 글로벌 기업들은 이를 토대로 최종 제품을 생산함으로써 세계경제 발전에 기여해왔다”며 “일본의 이번 조치는 글로벌 공급망에 혼란을 불러와 GVC에 참여 중인 세계의 많은 기업에게 타격을 줄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특히 글로벌 경제에서 일본의 위상 약화는 물론, 지난 65년간 쌓아온 자유무역 수호국이자 WTO 회원국으로서의 신뢰에 상당한 손상을 끼칠 것”이라고 밝혔다.

경제단체들은 “두 나라가 높은 경쟁력을 가진 다양한 원천기술, 응용기술, 제조역량, 상용화와 마케팅 등에서 상호 협력하지 않는다면 양국은 과거와 같은 공동 번영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화이트리스트 제외를 통한 수출 규제가 지속될 경우 양국 기업이 오랫동안 쌓아온 신뢰관계를 심각하게 손상시키고 양국 국민의 상호 이해와 소통을 가로막으며 종국에는 인적, 물적, 사회적, 문화적 교류에도 부정적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한국과 일본은 60년 이상 분업과 특화를 통해 상호 보완적인 무역구조를 형성했고 생산요소와 수단이 촘촘하게 연계된 글로벌 경제환경은 양국의 신뢰와 협력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며 “한·일 간 협력과 호혜적 발전을 위해서는 외교·안보 이슈가 민간 교류에 영향을 끼치는 일은 절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우리 경제 5단체는 한국과 일본이 동반 성장하면서 동북아 경제의 번영을 주도하는 동시에 아시아를 대표하는 선진국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일본의 수출규제 원상 복구 및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철회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