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경찰, 가스안전공사 본사 24일 전격 압수수색
[단독] 경찰, 가스안전공사 본사 24일 전격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근 사장 사회공헌자금 부정사용 공개수사 전환
한국가스안전공사 본사 전경
한국가스안전공사 본사 전경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에 대한 경찰의 전격적인 압수수색이 24일 오전 진행돼 파장이 일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김형근 현 사장의 사회공헌자금 부정사용과 관련 내사를 벌이고 있던 충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팀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번 김형근 사장 사건과 관련, 사장 비서실을 비롯해 기획조정실, 혁신인사처, 홍보실과 데이터센터(전산실) 등 주요부서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경찰은 기획실 간부 및 직원 등 5명을 이미 피의자로 신분으로 전환했으며, 이달 초에는 김형근 사장에 대한 소환조사까지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경찰은 김 사장의 비위에 대해 어느 정도 확실한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를 근거로 정식 수사를 위한 수사개시 통보서까지 공사에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김형근 사장은 공사가 조성한 사회공헌자금 3억5000여만원 중 일부를 부정하게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이에 대해 김형근 사장측은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이 지역 사회 발전을 위해 공헌자금을 쓰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정치적 목적으로 사용하거나 위법하게 지출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왔다.

한편, 가스안전공사의 압수수색은 지난해 11월 4일 전산담당 간부가 수사도중 해외로 도피한 이후 두 번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pp 2019-07-24 16:07:27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