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의 지속성장 위해서는 ‘성별’ 다양해야”
“기업의 지속성장 위해서는 ‘성별’ 다양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경협, 제20회 한국여성경제포럼 개최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주제강연 맡아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20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20회 한국여성경제포럼’에서 ‘성별다양성과 포용성이 기업성과에 중용한 이유’란 주제로 강연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20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20회 한국여성경제포럼’에서 ‘성별다양성과 포용성이 기업성과에 중용한 이유’란 주제로 강연했다.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성별 다양성이 높은 기업은 다양한 인재를 확보할 수 있으며, 소비자 감성에서도 만족스러운 결과를 도출한다. 또한 질 높은 의사결정을 가능케 해 기업의 지속성장을 이끄는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17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20회 한국여성경제포럼’에서 이 같이 말하고, ‘성별다양성과 포용성이 기업성과에 중요한 이유’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진선미 장관은 초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생산가능 인구 감소에 따른 해법 제시로 여성의 경제적 참여 확대를 강조했다. 또한 성별 다양성이 기업 성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 한국 경제 속에서 여성이 마주한 현실과 여성의 경제 참여 확대를 위한 방안, 다양한 성별 다양성의 조직 문화를 위해 어떠한 노력을 하며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해 강연했다.

2013년부터 시작된 한국여성경제포럼은 한국여성경제인협회(회장 정윤숙)와 IBK기업은행,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함께 개최하고 있으며, 여성기업인에게 경제·경영정보 제공과 정책건의의 장의 역할을 하는 여성기업에 특화된 전문포럼이다.

이번 포럼에는 정윤숙 여경협 회장을 비롯해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 박미경 한국여성벤처협회장, 이인실 한국여성발명협회장, 전현경 IT여성기업인협회장 등 유관기관과 여성기업인 200여 명이 참석했다.

정윤숙 여경협 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여성’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여성 특유의 포용력으로 산업간 융합, 기업간 상생협력 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 등 모두가 잘 사는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는 ‘여성기업 정보세션’을 통해 ▲제20회 창업경진대회 개최 ▲해외전시회 참가 지원 ▲여성기업확인패 출시 ▲IBK 동반자 컨설팅 등 여성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정보를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