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예산 등 가용자원 총동원 할 것”
“정책, 예산 등 가용자원 총동원 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30대 재벌 총수와 간담회
"정책 및 예산, 추경에 반영할 것" 업계에서 밝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30대 재벌총수와 일본의 수출제재 간담회를 갖고 정책, 예산 등 각종 지원과 협조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30대 재벌총수와 일본의 수출제재 간담회를 갖고 정책, 예산 등 각종 지원과 협조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청와대)

[중소기업투데이 이형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30대 대기업 총수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 주제는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보복에 대한 후속 조치로 핵심기술, 부품, 소재의 국산화 비율을 높이고 중소기업과 협력을 더욱 확대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는 윤부근 삼성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회장, 구광모 LG회장, 황각규 롯데 부회장 등 30대 총수와 함께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금융위원장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보호무역주의와 강대국간의 무역 갈등이 국제 교역을 위축 시키는 것과 함께 내부 요인까지 더해 어려움이 크다”고 말했다. 일본이 수출 규제를 하는 이유
이어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가 대북 제재와 연결시키는 것은 양국 경제에 이롭지 않다”면서 “외교적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일본 정부도 화답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례없는 비상상황으로 민관 비상 대응체제를 갖출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며 “단기적으로 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수입처 다변화, 국내 생산의 확대, 해외 원천기술 도입에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고 “인허가 등 행정절차의 최소화 및 신속한 진행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현재 정부는 추경 확보와 함께 주요 그룹 최고경영자와 경제부총리, 청와대 정책실장이 상시 소통체제를 구축하고, 장·차관급 범정부지원체계를 운영해서 단기적 대책과 근본적 대책을 함께 세우고 협력해 나가고 있다. 이어 “추경예산에 빠른 기술개발과 실증, 공정테스트 등을 위해 시급히 필요한 예산 지원, 세제와 금융 등의 가용자원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부품·소재 공동 개발이나 공동 구입을 비롯한 수요기업 간 협력과 부품·소재를 국산화하는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더욱 확대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과 정부가 힘을 모은다면 지금의 어려움은 반드시 극복하고, 오히려 우리 경제를 한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 “오늘 우리의 만남이 걱정하시는 국민들에게 희망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우리 경제가 늘 그래왔듯이 함께 힘을 모아 위기를 기회로 바꾸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끝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