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서원' 9곳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한국의 서원' 9곳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서 열린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경북 영주 소수서원, 안동 도산서원·병산서원, 경주 옥산서원 등 9곳
한국의 서원 9곳이 6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사진은 경북 영주 소수서원 전경.
한국의 서원 9곳이 6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사진은 경북 영주 소수서원 전경. 경북 영주시 순흥면(順興面) 내죽리(內竹里)에 있는 한국 최초의 서원이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조선시대 선비정신이 깃든 국내 서원(書院) 9곳을 묶은 '한국의 서원'(Seowon, Korean Neo-Confucian Academies)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결정하는 세계유산위원회(WHC)는 6일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서 열린 제43차 회의에서 ‘한국의 서원’을 세계유산 중 문화유산(Cultural Heritage)으로 등재했다.

세계유산에 등재된 한국의 서원은 모두 9곳이다. 경북 영주 '소수서원'을 비롯해 안동 '도산서원'과 '병산서원', 경주 '옥산서원', 달성 '도동서원', 경남 함양 '남계서원', 전북 정읍 '무성서원', 전남 장성 '필암서원', 충남 논산 '돈암서원'이다.

6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한국의 서원' 9곳 중 하나인 안동 병산서원.
6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한국의 서원' 9곳 중 하나인 안동 병산서원. 낙동강 물돌이가 크게 S자를 그리며 하회를 감싸안아 흐르는데, 그 물길이 감싸는 중심의 화산(花山) 자락 양쪽 끝에 하회마을과 병산서원이 각각 자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