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위·이동통신유통협회, SKT·KT·LGU+와 상생협약
동반위·이동통신유통협회, SKT·KT·LGU+와 상생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소상공인으로 구성된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3대 이동통신 대기업과 상생협의체 구성키로
중소기업·소상공인 이동통신 판매 사업영역 보호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사진 오른쪽 세번째)과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통신 3사 관계자들이 상생협력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동반위]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권기홍)와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는 26일 SKT, KT, LGU+와 ‘이동통신 판매업의 대·중소기업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기존 이동통신 판매업의 중소·소상공인 사업영역 보호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대·중소기업간 자율적인 협의를 통해 진행됐으며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회장 강성호·박선오), 에스케이텔레콤(주)(대표이사 박정호), ㈜케이티(대표이사 황창규), (주)엘지유플러스(대표이사 하현회)가 참여했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이동통신 대기업들은 중소·소상공인의 사업 활성화를 위해 상생협의회를 구성,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또 중소기업·소상공인은 이들 통신 3사와의 협력을 통해 이동통신 판매업의 유통체계 선진화 및 자생력 확보를 위해 공동 노력키로 했다

권기홍 위원장은 “이동통신 판매업의 발전을 위해 건강한 유통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며 “상생협의회 운영을 통해 지속적인 협력관계가 이뤄질 수 있도록 공동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강성호·박선오 회장은 “대기업과 오랜 협상 끝에 상생협약에 이르게 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상호가 협력을 통해 훌륭한 상생의 모범사례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