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가스저장시설 안전 컨트롤타워 출범
대형가스저장시설 안전 컨트롤타워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공사, 民官公 안전 협의회 발족ㆍ1차 회의
정례적 소통창구, 사고예방 활동 및 안전기술 공유
가스안전공사가 갈수록 대형화 되는 다양한 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대형 가스저장시설 안전관리 협의회를 발족, 1차 회의를 가졌다.
가스안전공사가 갈수록 대형화 되는 다양한 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대형 가스저장시설 안전관리 협의회를 발족, 1차 회의를 가졌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정부와 공공기관, 민간사업자간 소통채널이 될 ‘대형가스저장시설 안전관리 협의회’가 발족, 1차 회의를 가졌다. 대형화되고 있는 다양한 사고들에 대비해 선제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11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한국가스공사, 석유공사 및 LNG·LPG 대형가스저장사업소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대형가스저장시설 안전관리 협의회’ 발족식 및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지난해 발생한 고양저유소 화재사고를 비롯해 열 수송관 파열사고와 최근 발생한 수소 저장탱크 폭발사고 등 각종 플랜트 사고가 다양화·대형화됨에 따라 대형 가스저장시설에 대한 안전관리 수준 향상과 사고예방 활동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다.

협의회는 정부-공사-민간 사업자간 소통채널을 구축하고, 정부정책의 신속한 처리와 정기적인 기술교류를 통해 대형 가스저장시설 안전관리 컨트롤 타워의 역할을 할 것이란 기대다.

협의회를 중심으로 앞으로 참여사들은 정기적인 만남을 통해 국내외 선진 안전 관련 기술세미나를 개최하는 한편 최신 기술정보를 교류하는 등 안전관리 우수사례를 공유하게 된다.

첫 회의에서는 협의회의 발족식과 함께 ‘저장탱크 외관상태 조사 영상 촬영 스캐닝 기술’과 ‘기후환경변화 대비 안전성평가 기술 소개’ 등 최신 기술정보 교류와 안전관리 향상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허영택 기술이사는 “대형가스저장시설은 사고 빈도는 적지만, 사고가 발생할 경우 피해영향이 크다는 점을 감안해 철저한 사고 예방과 안전관리 대책이 필요하다”며 “협의회를 통해 대형 가스저장시설의 선제적 안전문화 확산되는 롤 모델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