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인근 지역상권을 살려라!
원전 인근 지역상권을 살려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진공, 한수원과 업무협약 체결
소상공인·전통시장 경영환경 개선 기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한국수력원자력은 12일 서울 대한상의에서 발전소 인접 지역 상권 활성화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체결 후 악수를 나누고 있는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과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한국수력원자력은 12일 서울 대한상의에서 발전소 인접 지역 상권 활성화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체결 후 악수를 나누고 있는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과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원자력발전소 인근 지역의 땅값은 물론이고 상권 붕괴 조짐도 보이는 가운데, 한수원이 소진공과 발전소 주변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경영환경 개선과 경쟁력 강화를 통한 상권 살리기에 나섰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 이하 소진공)은 한국수력원자력(원장 정재훈)과 12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발전소 인접지역 상권 활성화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소진공과 한수원은 5개 원자력발전본부 지역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을 위한 소진공 지원사업 설명회를 공동 개최한다. 또 상시 지원·협업체계 구축을 위한 ▲협의체 운영 및 공단 지원사업 ▲공동홍보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넓은 부지가 필요한 발전소는 건립 요건 상 도심지와 먼 거리의 외곽에 위치할 수밖에 없다. 그렇다 보니, 인근 소상공인의 경우 도심에 비해 상대적으로 침체된 상권을 형성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발전소 인근 상권 활성화를 위한 보다 적극적인 지원사업 안내와 홍보를 진행해 지역 밀착지원이 기대되고 있다.

이날 조봉환 이사장은 “오늘 이 자리를 통해 발전소 인근지역의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이 공단을 조금 더 가깝게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이번 협약으로 맺어진 인연들이 활성화 지원을 통해 한 걸음 더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고리원자력본부(부산 기장) ▲한빛원자력본부(전남 영광) ▲월성원자력본부(경북 경주) ▲한울원자력본부(경북 울진) ▲새울원자력본부(울산 울주) 등 5개 원전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