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스타트업, 핀란드에 교두보 마련
K-스타트업, 핀란드에 교두보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에 코리아스타트업센터 조성키로
현지 스타트업, VC 등과 교류 나서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코리아스타트업센터가 8월말 미국 시애틀에, 9월 인도 구르가온에 설치될 예정인 가운데, 스타트업 강국인 핀란드에도 내년에 설치된다. 이를 교두보 삼아 우리나라 스타트업의 북유럽 진출을 꾀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3국 순방을 계기로 한·핀란드 정상회담 이후 양국 정상이 참석한 가운데, 핀란드 경제고용부와 코리아스타트업센터(Korea Startup Center, 이하 KSC) 설치 관련 협력내용이 포함된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KSC 설치뿐만 아니라 양국의 창업생태계간 정보교류 및 역량강화 등을 포함했다. 이를 통한 양국간 협력관계 구축 및 한국 스타트업의 북유럽 진출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특히 우리 스타트업의 북유럽 진출거점으로 조성될 KSC는 IR행사 등 다양한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공유 오피스형 공간으로, 현지 스타트업과 투자자와의 소통과 교류의 장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글로벌 대기업과의 개방형 혁신을 촉진하는 혁신적 해외거점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오는 15일에는 스웨덴을 방문해 스웨덴 기업혁신부와도 이와 같은 내용의 MOU를 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알토대학교 안에 위치한 알토 디자인 팩토리와 스타트업 사우나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한누 쎄리쓰퇴(Hannu Seristö) 대외협력 담당 부총장 등 담당자에게 KSC의 성공적인 운영과 양국 스타트업 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 알토대의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선진 창업생태계가 발달한 북유럽에 설치할 KSC는 국내 스타트업의 유럽 및 전세계 진출거점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앞으로 KSC를 확대해 국내 스타트업이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고 세계를 무대로 능력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