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세개편 임박, ‘생활맥주’ 공격적 인재 채용
주세개편 임박, ‘생활맥주’ 공격적 인재 채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략기획 직영관리 맥주기획 운영지원 등 전분야
수입맥주와 조세균형 기대, 우수 인력 선점 나서
수제맥주 브랜드 생활맥주가 주세개편에 맞춰 우수한 인재 확보에 나선다.
수제맥주 브랜드 생활맥주가 주세개편에 맞춰 우수한 인재 확보에 나선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주세 개편을 앞두고 수제맥주 브랜드 생활맥주(대표 임상진)가 주세 개편안에 맞춰 추가 인력 채용에 나섰다.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이 지난 3일 ‘주류 과세 체계의 개편에 관한 공청회’를 열고,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맥주 또는 맥주와 탁주에 붙는 주세가 종량세 체제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주류업계의 분석이다. 주세가 종량세로 전환될 경우 그동안 국산 맥주 업계가 제기했던 수입 맥주와의 조세 형평성 문제는 해소될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 같은 변화에 발맞춰 생활맥주도 주세 개편에 따른 인재 확보에 나섰다. 채용 분야는 전략기획, 직영관리, 맥주기획, 운영지원 등으로 전 분야에 걸쳐 인재를 채용할 예정이다. 주세 개편에 따라 향후 국산 맥주 시장의 급성장이 예상되는 만큼 각 분야별 우수 인재를 발굴해 사세 확장하겠다는 계획이다.

2014년 홍종학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발의한 주세법 개정안 이후 등장한 생활맥주는 만 5년만에 전국 200여개 매장을 운영하는 국내 수제맥주 대표 브랜드로 성장했다. 2위 브랜드와는 매장 수가 2배 이상의 차를 나타내고 있다.

본사 근무 인원 150여명, 가맹점 운영 인원을 포함해 브랜드에서 직접 고용한 인원만 800여명에 달한다. 여기에 협력사 및 관계사 인원까지 포함하면 10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생활맥주측은 밝혔다.

생활맥주의 성공 요인으로는 유행을 따르지 않는 새로운 시도와 도전 정신이 손꼽힌다. 전국 유통망조차 갖춰지지 않았던 국내 수제맥주의 프랜차이즈화는 모두가 실패할 것으로 예견했다. 하지만 전국 각지의 도매상과 양조장을 하나씩 직접 찾아다니며 설득한 끝에 지금의 '맥주 플랫폼'을 완성할 수 있었다.

생활맥주는 지역 양조장과 협업해 생활맥주에서만 마실 수 있는 맥주를 생산한다. 지금까지 생산한 맥주만 30여종에 이른다. 매장별 상권에 따라 가맹점주가 원하는 맥주를 선택해 판매할 수 있고, 선택한 맥주는 언제든 교체할 수 있기 때문에 소비자에게 늘 새로운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다.

생활맥주 임상진 대표는 “주세 개편은 국산 맥주가 다시 한번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며 “인재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맥주 플랫폼을 강화해 소비자에게 더욱 수준 높은 맥주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생활맥주는 내부 임직원의 근무 만족도와 업무 성과를 높이기 위해 업계 최고 수준의 복지 제도를 운영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창립 초기부터 주 38.5시간 근무제를 시행하고 있으며, 체력단련비와 중식비는 물론 법인콘도도 지원한다. 이런 노력 속에 생활맥주는 올 상반기에만 20여개 매장을 새롭게 오픈하였으며, 오는 11일에는 18번째 직영점인 종각점을 오픈할 예정이다.

생활맥주는 전략기획, 직영관리, 맥주기획, 운영지원 등 전분야에 걸쳐 인재를 채용할 계획이라고 최근 밝혔다.
생활맥주는 전략기획, 직영관리, 맥주기획, 운영지원 등 전분야에 걸쳐 인재를 채용할 계획이라고 최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