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기오토모티브’, 전기차 부품 누적 매출 2580억원
‘삼기오토모티브’, 전기차 부품 누적 매출 2580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850억원대 포드 배터리 부품 공급 계약 공시
지난해 포르쉐, 폭스바겐에 부품 공급 계약

[중소기업투데이 이화순 기자] ‘삼기오토모티브’가 LG화학과 약 850억 원 규모의 포드 전기차 배터리 부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공시했다.

삼기오토모티브는 2020년 1월부터 6년간 자동차 배터리 필수 부품인 엔드플레이트(end plate) 2종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이날 밝혔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원사인 삼기오토모티브는 지난해 11월 LG화학과 포르쉐 942억 원, 지난 5월 21일 폭스바겐 788억 원 규모의 공급 계약을 체결해, 이번 체결까지 합치면 전기차 배터리 부품 글로벌 누적 매출은 2580억 원에 달한다.

포르쉐에 공급되는 전기차 부품은 LG화학 폴란드공장에서 3월부터 양산, 출하를 시작됐다. 폭스바겐 공급 물량은 올해 10월부터 양산될 예정이다.

김태영 ‘삼기오토모티브’ 기술연구소장은 “4차 산업혁명의 도전에 적극 대응해 다양한 전기차 프로젝트를 공격적으로 기획, 추진하고 있다”라면서, “관련 부품들이 본격적으로 양산, 공급되면 전기차 부문은 총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차세대 핵심 성장동력으로 확고히 자리 잡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