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국세청장에 김현준 현 서울지방국세청장
신임 국세청장에 김현준 현 서울지방국세청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28일 오후 차관급 인사,
청와대 인사수석 김외숙, 법제처장 김형연
(사진 왼쪽부터) 김현준 신임 국세청장, 김형연 신임 법제처장, 김외숙 신임 청와대 인사수석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신임 국세청장에 김현준(51·행정고시 35회) 서울지방국세청장을 승진 발탁했다. 김 내정자는 국회 인사청문 절차를 거쳐 임명된다.

문 대통령은 또 청와대 인사수석에 인권변호사 출신의 김외숙(52·사법연수원 21기) 법제처장을, 법제처장에는 판사를 했던 김형연(53·연수원 29기)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각각 임명했다.

조현옥 청와대 인사수석은 이 날 오후 이같은 내용의 차관급 인사를 발표했다.

차관급 인사는 지난 23일 외교부 등 9개 부처 인선 이후 닷새 만이다. 청와대 수석 교체는 올해 1월8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인사 이후 140일 만이다.

김현준 국세청장 내정자는 수성고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경영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징세법무국장·조사국장·기획조정관 등 국세청 요직을 두루 거쳤다. 김 내정자가 임명되면 문재인 정부 들어 두 번째 국세청장이 되는 것으로 2017년 6월 한승희 국세청장이 임명된지 약 2년 만이다.

김외숙 신임 청와대 인사수석은 지난 2017년 6월 현 정부 첫 법제처장으로 발탁된 지 2년 만에 청와대에 입성하게 됐다. 그는 문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이 함께 세운 합동법률사무소에서 일하다 문 대통령이 정치 입문한 뒤에도 그 후신인 법무법인 부산에 남아 여성·노동 활동을 하다 현 정부에서 법제처장으로 발탁됐었다. 포항여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미국 버지니아대 법학전문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한국여성변호사회 부회장, 부산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비상임위원 등을 역임했다.

김형연 신임 법제처장은 인천고와 서울대 사회교육과를 졸업했다. 서울지법 판사, 광주지법·광주가정법원 순천지원 부장판사, 인천지법 부장판사 등을 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