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소상공인 재기 위해 지원 ‘팍팍’
중기부, 소상공인 재기 위해 지원 ‘팍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업·재기지원 규모 확대
우수 컨설턴트 양성
폐업지원센터 설치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중기부가 소상공인 중 영업이 어려워 폐업이나 취업전환을 하려는 2만2000명과 재창업을 준비 중인 6000명을 지원에 나선다. 총 지원 규모는 412억원로 이는 지난해 135억원보다 약 3배 늘었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폐업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재기를 지원하고 자금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우선 폐업 예정이거나 이미 폐업한 소상공인의 신속한 폐업 또는 재기를 위해 재기지원사업인 재기컨설팅, 재기교육, 재창업 지원 등 지원 규모를 확대한다. 지난해는 1만1675명을 지원했는데, 올해는 2배가 넘는 2만8000명까지 확대 지원할 예정이다.

폐업지원 컨설턴트 양성사업을 통해 폐업 컨설턴트의 역량을 강화해 재기지원사업의 효과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중기부는 또한 전국 소상공인지원센터에 폐업지원 업무를 전담할 센터를 설치해 소상공인의 폐업과정 및 사후관리를 일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우선 30개 센터를 우선 설치하고, 내년에는 추가로 30개 센터를 설치, 운영한다.

아울러 성실실패자 등이 재창업을 통해 재기할 수 있도록 ‘재도전 지원 특례보증제도’의 지원조건을 오는 7월부터는 확대, 완화한다. 보증지원 규모도 지난해 100억원에서 3배 증가한 30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