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현대차 공동 스마트공장 사업 본격 추진
중기부·현대차 공동 스마트공장 사업 본격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까지 매년 100억원씩 총 300억원 지원
현대차와 정부가 각각 150억원 부담
현대차그룹이 최근 개최한 제8회 협력사 채용박람회
현대차그룹이 지난 20일 개최한 제8회 협력사 채용박람회 개막식. 왼쪽 다섯번째부터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 윤여철 현대차 부회장,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 [현대자동차]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현대자동차그룹이 총 300억원을 지원하는 상생형 스마트공장 사업이 본격 추진에 들어갔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18일 “주로 2차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지난주부터 시작해 오는 26일까지 지원 신청을 받는다”며 “다음주경 신청이 몰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신청 업체를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오는 5월초까지 대상 업체를 확정짓고, 5월말경 사업을 개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자동차가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간 매년 50억원씩 총 150억원을 부담하고, 정부도 매년 비슷한 금액을 지원해 총 150억원가량을 세금으로 충당하는 사업이다. 업체수로는 매년 371개씩, 총 1113개 자동차 부품 협력사가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받는다.

중기벤처부 기술혁신정책과 박지환 사무관은 “공장 규모 및 스마트화 정도에 따라 사업비 5000만원과 2000만원 등 2가지 유형으로 나뉘며 매년 371개 업체를 선정해 연말까지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와 현대차, 협력업체가 각각 3대3대4 비율로 전체 사업비를 부담하나 업체 부담분 중 일부를 현대차 출연 재원에서 끌어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해말 ‘상생 경영’을 선언하며 고사위기에 놓인 부품 협력사를 위해 약 1조7000억원 규모의 상생 협력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은 이 프로그램 중 하나로 이번에 본격 진행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