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기업, 위기관리 지원 서비스 간편해진다
중견기업, 위기관리 지원 서비스 간편해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견련– 법무법인 바른 ‘중견기업 위기관리 지원 서비스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반원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왼쪽)과 박 철 법무법인 바른 대표변호사가 12일 중견련-법무법인 바른 '중견기업 위기관리 지원 서비스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견련]
반원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왼쪽)과 박 철 법무법인 바른 대표변호사가 12일 중견련-법무법인 바른 '중견기업 위기관리 지원 서비스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견련]

[중소기업투데이 이화순 기자] 중견기업들이 위기관리 지원 서비스 받기가 한결 편리해졌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이하 중견련)는 중견기업의 효과적인 위기관리를 지원하기 위해 법무법인 바른과 손을 잡았다. 중견련은 법무법인 바른을 ‘2019년 중견기업 위기관리 지원 서비스’ 협력기관으로 선정하고, 12일 서비스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반원익 상근부회장, 최희문 상무, 강승룡 홍보실장, 박 철 법무법인 바른 대표변호사, 김상훈 변호사 등이 참석했다. 두 기관은 올해 3회에 걸쳐 중견기업 대상 ‘위기관리 세미나’를 개최하고, 중견련, 법무법인 바른, 중견기업 간 핫라인을 구축해 신속한 위기 대응을 지원할 예정이다.

법무법인 바른은 중견기업 전담 위기관리팀을 설치하고, 개별 수임계약을 통해 위기 확산단계·이해관계자별 법률 대응과 실효적인 소송 대응 전략 등 통합 위기관리 서비스를 수행한다.

중견련은 위기관리 지원 체계가 필요하다는 중견기업계의 요청에 부응해 작년 5월 ‘중견기업 위기관리 지원 서비스’를 론칭하고, 김앤장 법률사무소와 ‘기업 위기관리와 미디어 대응 방안’, ‘입법 환경 변화와 국회의 역할’ 등 주제의 세미나를 진행했다.

박 철 대표변호사는 “20년 이상 쌓아온 법무법인 바른의 노하우와 중견기업에 특화된 전문성을 바탕으로 중견기업의 전략적인 위기관리를 적극 지원해 나아가겠다”라고 밝혔다.

반원익 상근부회장은 “급격한 대내외 경제 환경 변화에 따라 필연적으로 야기되는 여러 형태의 위기는 단기적인 성과 훼손을 넘어 기업의 영속성 자체를 위협할 수 있다”라면서, “법무법인 바른과 긴밀히 협력해 중견기업의 위기관리 역량을 ‘실질적으로’ 강화할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 추진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견기업 위기관리 지원 서비스’는 중견련 홈페이지(www.fomek.or.kr) 또는 중견련 앱 ‘중견기업 홍보 지원 서비스’ 메뉴에서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