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문제…중소벤처인의 대답은
미세먼지 문제…중소벤처인의 대답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명 중 4명 전기·자율 미래차 등 신산업 육성해야
중진공 ‘미세먼지 저감대책 추진 정책방안 설문조사’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집중육성분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집중육성분야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중소벤처인들 10명중 4명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는 전기차나 자율주행차 등 미래 운송 신산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스마트공장 구축이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방지산업, 신에너지산업보다 필요하다는 의견이 높아 다소 의외였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친환경 신산업을 육성하고 중소벤처기업 지원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자 ‘미세먼지 저감대책 추진을 위한 정책방안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2일까지 미세먼지 저감조치 대상 관련 기업 및 뿌리산업 영위기업 267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중진공은 지난해 3월부터 중소벤처기업과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설문조사인 ‘국민풍향계’ 통해 이슈를 상시 수집하고, 시의성 있는 정책을 개발하고 있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가장 육성이 필요한 신산업 분야로 응답자의 36.1%가 전기·자율 미래차 산업을 꼽았다. 그 뒤로 ▲스마트공장 구축지원(17.0%) ▲공기청정기 등 대기오염 방지산업(16.4%) ▲태양광 패널 등 신에너지 산업(14.4%)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신산업 분야의 원활한 진입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부지원으로는 ▲정책자금 투·융자지원(35.5%), ▲기술개발 R&D지원(33.7%), ▲전문인력 양성지원(14.5%)순으로 나타났다.

선호하는 시설도입 방식
선호하는 시설도입 방식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중소벤처기업 제조 사업장의 미세먼지 저감 방안에 대한 의견도 청취했다. 응답기업의 76.2%는 ‘미세먼지 저감시설’을 도입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으며, 선호하는 시설도입 방식으로는 ▲노후설비를 친환경 스마트 설비로 교체(40.4%) ▲집진설비 신규도입(30.7%) ▲ 친환경 스마트 설비 장기임대(13.9%)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업력 7년 이상 중소벤처기업의 경우 응답기업의 49.0%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친환경 스마트 설비로 교체가 필요하다고 대답했다. 업력이 높을수록(업력 3년미만 기업 34.9%, 3년 이상 7년 미만 기업 37.9%) 노후설비에 대한 교체수요가 높았다.

중진공은 미세먼지 저감 및 중소벤처기업의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유관기관과 협업을 통해 전기·자율 미래차 등 신산업을 육성하고, 정책자금 투·융자 지원를 통해 노후설비 교체, 공해 유발 산업의 공정 혁신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최근 ‘미세먼지 특별법’ 등 미세먼지 관련 8개 법안이 통과됨에 따라 미세먼지 저감에 대한 중소벤처기업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중소벤처기업의 전기·자율차 등 친환경 신산업 진입, 제조현장의 스마트화를 적극 지원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