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비즈기업형 스마트공장 확산에 박차
이노비즈기업형 스마트공장 확산에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노비즈협회·5G포럼, 업무협약 체결
이노비즈협회와 5G 포럼이  ‘이노비즈기업 맞춤형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성륜 교수(5G 포럼 스마트공장위원장), 김동구 교수(5G 포럼 집행위원장), 김종길 이노비즈협회 상근부회장, 임병훈 텔스타홈멜대표(이노비즈 스마트공장 플랫폼 의장사)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왼쪽부터)
이노비즈협회와 5G 포럼이 ‘이노비즈기업 맞춤형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성륜 교수(5G 포럼 스마트공장위원장), 김동구 교수(5G 포럼 집행위원장), 김종길 이노비즈협회 상근부회장, 임병훈 텔스타홈멜대표(이노비즈 스마트공장 플랫폼 의장사)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왼쪽부터)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이노비즈협회가 5G포럼과 함께 ‘이노비즈기업 맞춤형 스마트공장’ 확산에 박차를 가한다.

이노비즈협회(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는 서울 쉐라톤 팔래스 호텔에서 5G포럼과 이노비즈기업 맞춤형 스마트공장 구축 협력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협회와 5G포럼은 이노비즈기업 스마트공장 내 5G 기술 확산 및 표준화 모델을 구축하고자 기술교류, 자문, 공동 세미나, 수요조사 등을 추진한다. 이를 통한 이노비즈기업 맞춤형 스마트공장 확산 방안 마련과 5G 기술기반 비즈니스 모델 개발에 한발짝 다가가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협회는 지난해 12월 스마트공장 공급 기술을 보유한 이노비즈기업 간 컨소시엄을 구성해 도입기업 환경에 최적화된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이노비즈 스마트공장 플랫폼’을 자체 결성했다. 중소기업형 표준 모델 마련을 위해 기술교류 및 성장 가능성이 있는 도입기업을 발굴 중이다. 지난 1월부터는 5G포럼과 함께 지속적인 기술교류, 간담회, 기업방문을 통해 이노비즈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에 5G 기술접목 가능성을 타진해왔다.

현재 ‘이노비즈 스마트공장 플랫폼’에는 협회 회장사인 한국도키멕(로봇자동화시스템), 의장사인 텔스타홈멜(스마트공장 통합 플랫폼)을 비롯해 여의시스템(사물인터넷 컨트롤러 및 게이트웨이), 원광이엔텍(생산 자동화 시스템) 등 총 15개 기업이 참여 중이다. 협회는 추가 공급기업 24개사도 모집해 이노비즈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조홍래 이노비즈협회장은 “제조 기반의 이노비즈기업에게 스마트공장을 통한 생산 혁신은 제품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경쟁우위를 가지기 위한 필수요건”이라면서 “5G포럼과의 협약을 통해 5G 기술을 접목한 이노비즈기업만의 스마트공장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5G포럼은 2013년에 창립한 민간과 정부의 협업단체로 2020년까지 5G 상용화를 선도하고자 정부 실증사업 서포터, 5G 시범서비스, 기술 표준화 트래킹 등 5G와 타 산업과의 융합을 추진하는 기구다. 대표 의장사 KT를 포함해 SK텔레콤, 삼성전자, LG전자, TTA, ETRI 등 기업 및 학계, 연구기관으로 구성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