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의 기술애로, 대학과 함께 찾자
중소기업의 기술애로, 대학과 함께 찾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대학 산학 공동연구 대학 모집
석박사 인건비 등 대학 당 약 3억원 지원
기업연계형 연구개발 인력 양성과정
기업연계형 연구개발 인력 양성사업

[중소기업투데이 김형태 기자]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의 어려움과 인력 확충에 정부가 발벗고 나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의 기술애로를 해결하기 위한 산학 공동연구를 지원하는 ‘기업연계형 연구개발 인력양성사업’에 참여할 대학을 모집한다고 14일 밝혔다.

14일 모집공고를 시작으로 4월 1~15일 신청‧접수를 통해 4월말에 선정을 한다.

‘기업연계형 연구개발 인력양성사업’은 대학과 중소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공동연구를 통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애로 해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소기업은 대학의 우수한 석‧박사 과정 연구인력을 통해 기술애로를 해결한다. 대학은 기업현장의 어려움을 직접 해결하는 실무형 프로젝트 등 현장밀착형 학위과정을 운영한다. 사업에 참여한 석박사 과정 학생들의 평균 취업률은 2014~2017년 석박사 369명 기준 81%에 달해 높은 성과를 보여왔다.

중기부 관계자는 “사업에 참여한 대학은 최대 5년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석·박사 인력에 대한 인건비(석사 월 180만원, 박사 월 250만원)와 교육과정 운영 등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면서 “프로젝트 참여 석사 인력에 대해서는 논문심사가 없는 산학 공동 R&D 프로젝트 학위제를 운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동 프로젝트 사업에 참여한 석‧박사 연구인력이 다양한 현장경험과 기술개발 참여 등을 통해 경력개발을 할 수 있다”며 “취업성과도 좋으니, 관심있는 대학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보다 상세한 내용은 중기부 홈페이지 또는 중소기업 기술개발 종합관리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