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쎌틱, ‘DAESUNG’ 이름으로 러시아에 첫 발
대성쎌틱, ‘DAESUNG’ 이름으로 러시아에 첫 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쿠아썸 모스코 참가, 러시아·CIS지역 시장개척 박차
벽걸이보일러 7종, 캐스케이드 및 가스계량기 등 전시
러시아 시장에 20만대 이상 벽걸이형 가스보일러를 판매해 왔던 대성쎌틱이 ‘Aquatherm 2019 Moscow’에 참가,  ‘DAESUNG’ 브랜드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러시아 시장에 20만대 이상 벽걸이형 가스보일러를 판매해 왔던 대성쎌틱이 ‘Aquatherm 2019 Moscow’에 참가, ‘DAESUNG’ 브랜드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유럽이 강세를 보이던 러시아 및 CIS(독립국가연합, Commonwealth of Independent States)지역에 국내 가스보일러 제조사들이 앞다퉈 진출해 내수에 이어 해외에서도 진검승부를 펼치고 있다. 특히 최근 열린 러시아 최대 냉난방 전시회인 ‘Aquatherm 2019 Moscow’은 대표적인 각축장으로 떠올랐다.

이번 전시회에는 경동나비엔을 필두로 귀뚜라미에 이어 대성쎌틱에너시스(주)(이하 대성쎌틱)도 참가 했으며, 대성은 빠르게 성장하는 현지 시장 및 CIS지역에서 자사 브랜드의 공식적인 첫발을 내딛었다. 

대성산업(주)의 대표 계열사인 대성쎌틱이 12~15일까지 모스크바 Crocus Expo에서 진행된 러시아 냉난방공조 전문 전시회인 ‘Aquatherm 2019 Moscow’를 참가, 본격적인 현지시장 개척에 나섰다고 15일 밝혔다.

세계 33개국 800여개 업체가 참가한 Aquatherm 전시회는 유럽 각국의 난방 관련 대기업들의 참가 비율이 높은 러시아 시장 최대의 전시회로써 러시아 및 CIS 지역을 아우르는 냉난방공조와 관련한 B2B 무역전문 전시회이다.

대성쎌틱은 그간 러시아 시장에서 20만대 이상의 벽걸이형 가스보일러를 판매해 왔다. 하지만 이번 전시회를 기점으로 OEM(주문자 공급방식) 공급 형태를 벗어나 본격적으로 러시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DAESUNG’의 브랜드를 처음으로 선보였다고 설명했다.

‘따뜻함, 편안함과 안락함을 당신의 집으로’이라는 슬로건으로 대성쎌틱은 벽걸이 7종과 캐스케이드 시스템까지 가성비가 좋은 중 저가형 제품부터 고급형 콘덴싱 모델까지 러시아 시장 환경을 고려한 현지화 된 다양한 라인업을 제품을 선보였다.

또 온수매트와 같은 생활형 가전제품에서 부터 대성계전(주)이 공급하는 가스계량기까지 난방과 관련한 다양한 스펙트럼의 제품을 전시했다.

아울러, 스마트폰으로 제어가 가능한 IoT(사물인터넷) 온도조절기와 원격검침이 가능한 AMI(스마트계량기)를 함께 전시해 현지인들의 관심을 끌었다.

대성 관계자는 “한류 영향으로 보일러와 온수매트로 대표되는 한국의 온돌 난방문화에 대한 현지인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한파가 잦은 현지의 가정용 가스계량기에 대한 시장 가능성도 확인했다. 러시아 시장에서 ‘DAESUNG’ 브랜드를 공식적으로 처음 선보인 전시회인데 제품 품질과 IT 기술에 대한 긍정적 평가를 받아 매우 뜻깊은 전시회였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