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대한민국 1위 탈환
신한금융그룹, 대한민국 1위 탈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뱅커誌와 브랜드 파이낸스 공동 선정
One Shinhan 브랜드전략에서 높은 점수 받아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신한금융이 빼앗겼던 국내 1위 금융 브랜드를 되찾았다.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7일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금융전문지인 더 뱅커(The Banker)誌가 발표한 ‘2019 글로벌 500대 금융 브랜드(Top 500 Banking Brand)’에서 대한민국 1위(글로벌 67위) 금융 브랜드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2012년부터 6년 연속 국내 1위 금융 브랜드로 선정된 바 있으며 2019년에도 국내 1위로 선정되면서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 금융 브랜드로서의 자리를 확고히 했다.

‘글로벌 500대 금융 브랜드’는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즈가 발간하는 월간지 ‘더 뱅커誌(The Banker)’와 브랜드평가 전문기관인 ‘브랜드 파이낸스(Brand Finance)社’가 공동으로 선정한다.

전 세계 1000여 개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재무실적, 브랜드 경쟁력, 시장평판, CSR 활동(사회공헌), 미션과 철학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매년 2월에 1위부터 500위까지의 금융 브랜드 순위를 선정해 발표한다.

신한금융은 국내 최고 수준의 재무 성과를 포함해 전 그룹사가 ‘하나의 신한’으로 인식될 수 있도록 추진하는 ‘One Shinhan’ 브랜드전략 및 그룹의 친환경 경영비전인 ‘에코 트랜스포메이션 2020’ 선포와 세계 28개 주요은행과 함께 ‘유엔(UN) 책임은행원칙’ 제정 과정에 참여하는 등의 지속가능역량을 높이 평가 받았다.

특히, 신한금융은 지난해 9월 미국 다우존스가 발표한 ‘다우존스 지속가능성 월드지수(DJSI World)’에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6년 연속 편입됐고 올해 1월 다보스 포럼에서 발표된 ‘지속가능경영 글로벌 100대 기업’에 국내 기업 최초로 7년 연속 선정되기도 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선정으로 신한금융그룹이 대한민국 1등 금융그룹으로서의 위상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결과다”며 “그룹 차원에서 추진 중인 ‘2020 SMART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를 넘어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