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부패방지 시책평가' 최우수 기관 영예
가스안전공사 '부패방지 시책평가' 최우수 기관 영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1등급, 청렴생태계 조성 등 7개 부분 평균 96점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국민권익위원회가 주관한 ‘2018년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002년부터 매년 공공부문의 청렴도를 높이기 위해 기관별 반부패 활동노력과 성과에 대해 부패방지 시책평가를 해오고 있다. 지난해는 중앙행정기관을 포함해 총 270개 기관을 대상으로 평가가 진행됐다.

가스안전공사는 이번 평가에서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이행 △청렴생태계 조성 △부패위험 제거 개선 △청렴문화 정착 △청렴개선 효과 △반부패 수범사례 개발·확산, 가감점 등 7개 부문에서 평균 96.05점을 받아 공공기관 Ⅱ그룹(33개 기관) 중 1등급을 달성했다. 특히 청렴문화 정착, 청렴개선 효과, 반부패 수범사례 개발·확산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은 “반부패 경쟁력은 공공기관이 갖춰야할 중요한 요소 중 하나”라며, “청렴도 향상을 위해 전 임직원이 한 마음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가스안전공사는 올해도 반부패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10개 분야에서 33개 세부 추진과제를 발굴 선정하고, 이행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