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불법도박’ 유혹하는 스팸 신고 2년 연속 최다
KT, ‘불법도박’ 유혹하는 스팸 신고 2년 연속 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후후 앱 이용자가 신고한 스팸은 1,625만 건으로 전년 대비 32% 증가
‘불법도박’ 2년 연속 ‘최다 신고 스팸→ 대출권유→텔레마케팅 순
2018년 후후 스팸 통계 결산 인포그래픽
2018년 후후 스팸 통계 결산 인포그래픽

[중소기업투데이 이화순 기자] 후후앤컴퍼니가 9일 스팸차단 애플리케이션 ‘후후’를 통해 2018년 한 해 이용자들이 신고한 스팸 건수 통계를 공개했다.

지난해 ‘후후’ 앱 이용자들이 신고한 스팸 건수는 총 1,626만여 건으로 전년 대비 32%(392만여 건) 가량 늘어났다. 하루에 약 4만4천여건씩 스팸 신고가 접수된 셈이다.

신고된 스팸 유형별로 보면 ‘불법도박’ 유형이 451만9천여건으로 2017년에 이어 2년 연속 '최다 신고 스팸 유형'을 차지했다. 뒤이어 ‘대출권유’ 유형이 327만 여건, ‘텔레마케팅’이 197만 여건으로 각각 2위와 3위로 집계됐고, 상위 3개 유형의 스팸이 전체 신고 건수의 약 60%를 점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 스팸 신고의 25%가 연말에 집중됐던 2017년과 달리 2018년은 매월 유사한 규모의 스팸 신고가 접수돼 계절적 요인의 영향 없이 일년 내내 스팸이 기승을 부린 한 해였다.

신고된 전화번호 중 010 국번의 이동전화 번호 비중도 42%로 전년대비 5%p가량 증가했고, ‘불법도박’과 ‘성인, 유흥’ 스팸 유형은 이동전화 번호 비중이 각각 84%와 61%로 집계됐다.

후후는 발신자 정보 식별 기능과 스팸 차단 기능을 제공하는 앱으로서, 이용자가 등록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후후에 아직 등록되지 않은 전화 번호로 스팸을 수신한 경우 해당 전화 번호에 대한 정보를 이용자가 직접 등록하여 타 이용자들과 스팸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