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19] LGU+, AI기반 자율 주행차에서 5G 비즈 모델 찾는다
[CES2019] LGU+, AI기반 자율 주행차에서 5G 비즈 모델 찾는다
  • 이화순 기자
  • 승인 2019.01.0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U+ 하현회 부회장, 5G기반의 AR/VR 등 구체적인 사업모델 챙겨
미래 스마트시티의 In-Car 라이프 스타일 살펴보기도
LGU+ 하현회 부회장이 8일(현지시간) 개막한 CES2019에서 5G기반의 AR/VR 등 구체적인 사업모델을 챙기고 있다. [LGU+]
LGU+ 하현회 부회장이 8일(현지시간) 개막한 CES2019에서 5G기반의 AR/VR 등 구체적인 사업모델을 챙기고 있다. [LGU+]

[중소기업투데이 이화순 기자]  LGU+ 하현회 부회장이 8일(현지시간) 개막한 세계 최대 전자전시회인 CES2019에서 대용량, 초저지연, 초연결의 5G 네트워크의 장점과 자율 주행차, 그리고 두뇌인 AI(인공지능)의 융합에서 이통사 역할 찾기에 나섰다.

하 부회장은 8일(현지시간)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혼다, 닛산 등 완성차 업체의 부스를 방문, 고객이 일상을 바꾸는 기대 이상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자율 주행차의 미래 발전방향에 대해 인사이트를 구했다.

특히 하 부회장은 자율주행에서 모빌리티Mobility)와의 연계, 5G기반의 AR/VR 등 구체적인 사업모델과 함께 자율주행차 탑승객 편의성 향상 혁신 신기술 및 커넥티드카 추진 현황 등을 세심하게 살폈다.

하 부회장은 기아자동차 부스를 방문,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를 둘러보고 미래 스마트시티의 In-Car 라이프 스타일, 실시간 AI 분석을 위해 초저지연 5G 통신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말 한양대 공동으로 자율주행차에 5G를 접목하여 장애물 회피, 경로 변경하여 운행 및 주차하는 시나리오를 실증했다. 올해는 서울 강변북로, 상암DMC 포함 선별된 테스트베드에서 LG유플러스의 5G 환경에 기반한 자율주행차 운행과 다이나믹 정밀지도의 정합성 등의 공동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리버파크 702호
  • 대표전화 : 010-2486-8585
  • 팩스 : 070-4032-88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철의
  • 명칭 : 중소기업투데이
  • 제호 : 중소기업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다 50437
  • 등록일 : 2017-09-12
  • 발행일 : 2017-09-12
  • 발행인 : 박철의
  • 편집인 : 박철의
  • 중소기업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중소기업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