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원로 배우 이경희 타계…대전 현충원 안장
[부고] 원로 배우 이경희 타계…대전 현충원 안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60년대 '눈물의 여왕', 24일 사망, 26일 현충원 안장

 

고(故) 이경희 [배우 한지일 페이스북 캡처]
고(故) 이경희 [배우 한지일 페이스북 캡처]

[중소기업투데이 이화순 기자] 원로 배우 이경희가 지난 24일 향년 86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1955년 김성민 감독의 '망나니 비사'로 데뷔한 그는, 1950∼1960년대 '눈물의 여왕'이라 불리며 많은 멜로영화에 출연했다. 

'심청전', '장화홍련전', '두 남매', '찔레꽃', '이 세상 어딘가에', '혈맥', '잃어버린 청춘', '망부석', '추풍령', '모정' 등에 출연했다.  1999년 이두용 감독의 '애'에서 주연을 맡기도 한 그는, 2006년 여성영화인모임이 주최한 여성영화인축제에서 공로상을 받았다. 고인은 참전 유공자로 대전 현충원에 안장된 남편과 함께 26일 현충원에서 영면에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