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인터뷰] “경제단체, 정치적 중립성 훼손이 웬말이냐”
[생생인터뷰] “경제단체, 정치적 중립성 훼손이 웬말이냐”
  • 박진형 기자
  • 승인 2018.12.03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철 중소기업중앙회 노동조합위원장
여당 캠코더 낙하산 인사에 강력반대 입장
청와대 국민청원 ‘철회’ 요청…출근 이후도 투쟁 ‘불사’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직에 서승원 더불어민주당 수석 전문위원의 임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5일로 예정된 중기중앙회 이사회에서 사실상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이 임명하는 요식행위 절차만 남은 상황. 중기중앙회 노동조합은 지난달 23일 인사혁신처에 서승원 전문위원 취업승인 불허요청서 등을 전달한 데 이어 30일에는 중기중앙회 신관과 더불어민주당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임명철회’를 외쳤다. 최근에는 연합회(단체) 회장과 협동조합 이사장들에게도 반대성명서를 배포한 바 있다. 박철 중소기업중앙회 노동조합 위원장을 만나 임명 반대 이유를 들어봤다.

“중기중앙회는 경제5단체로서 정치적 중립성이 훼손돼서는 안 됩니다.”

박철 중소기업중앙회 노동조합 위원장이 11월 30일 있었던 중소기업중앙회 집회에서 서승원 더불어민주당 수석 전문위원의 임명 철회를 외치구 있다. [박진형 기자]
박철 중소기업중앙회 노동조합 위원장이 11월 30일 낮12시 중앙회 당사 앞에서 노조원 30명과 함께 '서승원 더불어민주당 수석 전문위원 임명 철회' 집회를 하며 '낙하산 인사 철회하라'를 외치고 있다. [박진형 기자]

지난달 29일 중기중앙회 노조위원실에서 만난 박철 위원장은 첫 마디에서 이같이 밝히고 “정치적 성향을 배재하고 여·야를 상대로 중소기업계를 대변해야 하는 중기중앙회 역할상 정치적 중립을 엄격히 지켜야 한다”고 못 박았다.

박철 위원장은 “서승원 전문위원이 공직의 대부분을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근무하고 업무 평도 좋다고 한다. 하지만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에 지원할 때는 더불어민주당 당직자였다”라며 “당·정간 정책을 조율하는 업무를 담당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가 부임한다면 정부 정책에 반하는 행동을 못할 것은 자명하다”고 서 위원 반대 이유를 밝혔다. 

"여당 인사였으니 도움이 될 것도 있지 않겠냐"는 물음에 “물론 중소기업계의 요구를 정부 측에 전달한다는 측면에서 힘을 받겠지만, 정책적 반대를 해야 하는 경우에는 도리어 원천적으로 입에 재갈을 물리는 것과 같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더불어 “전경련 전임 상근부회장이 전 정권과 결탁해 사상초유의 국정농단 사태를 초래한 점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 임기가 내년 2월까지 3개월 남짓 남은 시점에 이 같이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해 박 위원장은 “내부적으로 반대도 많은 상황에서 강행한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후임인 26대 회장이 상근부회장을 임명하면 되는데, 곧 떠날 회장이 반발을 무릅쓰고 강행하는 이 같은 임명은 후임 회장에게도 큰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에 임명을 하더라도 중기중앙회 위상에 맞는 정부의 차관급 인물을 낙점했어야 했다”고 지적이다.

서승원 전문위원은 약20년 중소기업청에서 근무했고 올해 초 퇴직할 때 직책은 중소벤처기업부 기획조종실 정책기획관으로 국장(2급)이었다. 그간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에는 송재희 전 중소기업청 처장, 최수규 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신영선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등 차관급(1급)에 해당하는 인물들이 맡아왔다.

중소기업중앙회 노동조합원들이 11월30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서승원 수석 전문위원의 ‘임명철회’를 외치고 있다. [박진형 기자]
중소기업중앙회 노동조합원들이 11월30일 중앙회 당사 집회에 이어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서승원 수석 전문위원 임명철회’를 외치고 있다. [박진형 기자]

중기중앙회를 제외한 경제5단체의 상근부회장을 살펴보면,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은 재경부 차관 ▲한진현 무역협회 상근부회장은 산업부 차관 ▲김용근 한국경영자총협회 상근부회장은 산업부 차관보 ▲김준동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은 산업부 실장(1급) 등으로 차관급(1급)이다.

박 위원장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공공기관을 넘어 민간 경제단체까지 확대하는 캠코더 낙하산 인사, 즉시 중단시켜 주십시오’라는 청원을 진행 중에 있다”며 “임명이 강행된다면, 출근 저지 등 지속적인 반대 투쟁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정치권 인사가 상근부회장으로 온다면, 이는 중기중앙회의 ‘존망의 문제’”라고 다시금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리버파크 702호
  • 대표전화 : 010-2486-8585
  • 팩스 : 070-4032-88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철의
  • 명칭 : 중소기업투데이
  • 제호 : 중소기업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다 50437
  • 등록일 : 2017-09-12
  • 발행일 : 2017-09-12
  • 발행인 : 박철의
  • 편집인 : 박철의
  • 중소기업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중소기업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