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을 여는 춤, 우리춤 뿌리찾기 20년
내일을 여는 춤, 우리춤 뿌리찾기 20년
  • 이화순 기자
  • 승인 2018.11.30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8년, 김매자의 창무예술원에서 시작
12월 15일까지. 평일 오후 8시, 주말 오후 5시
채상묵 한국전통춤협회 이사장과 변재범 유승관 무용가(왼쪽부터)
'내일을 여는 춤-우리 춤 뿌리찾기'에 출연하는 채상묵 한국전통춤협회 이사장과 변재범 유승관 무용가(왼쪽부터)

[중소기업투데이 이화순 기자] 전통을 기반으로 한 창작춤 활성화에 앞서온 (사)창무예술원이 '내일을 여는 춤-우리 춤 뿌리찾기'로 겨울 초입의 추위를 녹이고 있다. 

12월 15일까지 서울 홍익대 인근 포스트 극장에서 개최하는 '내일을 여는 춤'은 한 무용수가 전통을 기반으로 한 창작춤을 선보이고 무용수들에게는 자신의 춤 역량을 개발하는 실험적인 무대다.  내일을 여는 춤'은 (사)창무예술원이 한국창작춤의 자산인 전통을 우리 창작춤에 어떤 방식으로 접목할지 연구한 끝에 탄생한 창작품을 펼치는 무대다. 전통이란 뿌리 위에 어떤 다양한 창작품이 꽃피는지 상호접합과 충돌의 측면들을 확인할 수 있다.  해를 거듭하면서 한국 창작춤에서 전통 활용의 방식과 범위를 확장해 제시하며 한국적 미의식을 포착하는 예술적 역량을 발견하는 의미 있는 무대로 자리잡고 있다.

한편 '안무가와의 대화' 시간은 전통이 동시대 삶에서 어떻게 발전하고 생명력을 가질 수 있는가에 관한 고민을 관객과 직접 나누는 시간이다. 창작춤을 둘러싼 고민을 관객과의 상호소통을 통해 적극적으로 공유하는 자리다. 관객과의 소통에 열린 소통 방식을 시도하는 춤 공연 문화의 이정표를 제시하는 행사가 되고 있다.

(사)창무예술원의 김매자 이사장은 "열악한 조건에서 노력하는 중견 무용수들의 무대 활동을 위해서 오랜 시간 노력해왔다"면서 " 많은 분들이 한국창작춤을 선보이는 무용수들을 관심과 애정으로 지켜봐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수정 경상대 교수의 '이매방류 승무'
임수정 경상대 교수의 '이매방류 승무'

11월 27~28일(오후 8시) 이노연(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문화학교 교수)의 '2018들춤-영남소고춤', 전미숙(사나래북놀이 대표) 박득준(진도북놀이 이수자)의 '북에 혼을 담다', 김희진(세종대 겸임교수)의 '숨 ver2',  김유미(예술의 공 협동조합 이사장)의 '붉은 달', 복미경(국립민속국악원 안무자)의 '춤본2'으로 막을 열었다. 

11월30일(오후 8시)과 12월 1일(오후 5시)에는 채상묵 한국전통춤협회 이사장 의 '이매방류 승무', 유승관 변재범 김현우의 '한량무', 변재범(댄스컴퍼니더붓)의 '고갯마루', 김연의(전통춤협회 대전지부장)의 '입춤, 도살풀이춤', 추현주(대구가톨릭대학교 무용학과 외래교수, D0무용단)의 '입춤, 소고품(권명화류)'이 이어진다.

12월 4~5일(오후 8시)에는 임수정(국립경상대학교 교수)의 '이매방류 승무', 정지은(서울예고 강사)의 '숨(합)', 최다빈 최준우의 '재()', 윤수미(동덕여대 교수)의 '숨' 공연이 있다.

12월 8~9일(오후 5시)에는 마혜일(서울예고 교사)의 '결-나의 춤이야기', 임현선(대전대 교수)의 '살풀이-진혼', 이고은(안양예고 무용과 전임교사)의 'SHADOW', 윤승혜(남서울·경기대·한체대 외래교수) 유지영(한체대 연구교수)의 '위로Ⅱ-마음에 들이다' 공연이 열린다. 

12월 11~12일(오후 8시)에는 김미숙(정재만춤보존회 이사)의 정재만류 태평무'와 '부채산조(청풍명월)', 최보결(Bogyeol Dance Life대표)의 'NEWS', 서예우(국민대 강사, 판댄스컴퍼니 대표)의 '태평무'와 '숲', 박수윤(국립무용단원)의 '비아(非我)'가 펼쳐진다. 

12월 14(오후 8시)~15일(오후 5시)에는 원혜인(중앙대 강사)의 '나 거기에 그들처럼', 김진미(대전시립무용단 연습지도자)의 '부마중(부제 회복)', 오숙례(춤자락 대표)의 '신칼대신무를 위한 조곡', 김명신(한국전통춤협회 익산시 지부장)의 '호남산조춤', 손미정(예원학교 전임)의 '교방장고춤-남색끝동'이 대미를 장식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후원. (02)337-5961~2  

'내일을 여는 춤-우리 춤 뿌리찾기' 출연진
'내일을 여는 춤-우리 춤 뿌리찾기' 출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리버파크 702호
  • 대표전화 : 010-2486-8585
  • 팩스 : 070-4032-88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철의
  • 명칭 : 중소기업투데이
  • 제호 : 중소기업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다 50437
  • 등록일 : 2017-09-12
  • 발행일 : 2017-09-12
  • 발행인 : 박철의
  • 편집인 : 박철의
  • 중소기업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중소기업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