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명동서 日관광객에 ‘위조명품’ 판매조직 입건…주범구속
[추적] 명동서 日관광객에 ‘위조명품’ 판매조직 입건…주범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민사경, 일본인 관광객만 상대로 위조품을 판매한 일당 8명 형사입건, 1천여점 전량압수
이들 중 바지사장을 내세우는 등 추적을 피해왔던 주범에 대해서는 구속 수사 중
상표법 위반행위 7년 이하 징역, 1억원 이하 벌금… 120다산콜, 앱 등으로 신고·제보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명동 외곽 건물 7층 비밀창고에서 일본인 관광객 대상으로 유명 명품 상표의 위조품을 판매해온 조직을 형사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정품추정가 24억 원 상당의 위조품 1,021점도 전량 압수했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명동 외곽 건물 7층 비밀창고에서 일본인 관광객 대상으로 유명 명품 상표의 위조품을 판매해온 일당을 형사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정품추정가 24억 원 상당의 위조품 1,021점도 전량 압수했다.

[중소기업투데이 이화순 기자] 마침내 서울 명동에서 일본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위조 명품'을 판매하던 주범과 조직이 붙잡혔다. 소위 '짝퉁'으로 불리는 명품 위조품은 명동 일대,  지하철, 강남 노상 등 오프라인은 물론, 온라인 곳곳에서 활개쳐왔다. 그중에서도 명동 일대는 명품을 선호하다못해 최상급 명품 짝퉁도 마다 않는 일본관광객들을 주 타깃으로 하는 조직의 활동 무대로 암암리에 소문나 있었다.

13일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서울의 관광특구인 명동 외곽 건물 7층 비밀창고에서 호객행위로 데려온 일본인 관광객만 대상으로 손목시계, 핸드백, 지갑 등 해외 유명 명품 상표의 위조품을 판매해온 A씨(53세) 등 8명을 형사입건했다고 밝혔다. 또 이들이 보관 중이던 정품추정가 24억 원 상당의 위조품 1,021점도 전량 압수했다. 

시 민사경은 명동 일대 위조품 판매 조직을 지속적으로 수사․적발해왔다. 올해 6월에도 4명을 형사입건했고, 7~10월간 A씨 등 판매조직 8명을 새롭게 적발하고 주범 A씨에 대해서는 구속 수사 중이다.

피의자들은 일본인 관광객 호객, 매장 내 고객 응대, 위조품 사입(구입), 위조품 공급 등 역할 분담을 조직적으로 해 일본인 관광객들에게 고가의 위조품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 민사경의 압수수색영장 집행 당시 피의자들은 현장에 위조품을 구매하러 들어와 있던 일본인 관광객 무리 6명을 일행이라고 주장하며, '친구'라는 뜻의 일본어 '도모다찌'(ともだち)를 외치며 현장에서 빠져나가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의자들이 비밀창고를 차린 명동 외곽 건물은 엘리베이터가 6층까지만 닿아서 비밀창고에 가려면 일단 6층에서 엘리베이터를 내려 7층까지 계단으로 걸어가야 했다. 비밀창고는 상호 및 간판이 없었고 호객행위자(삐끼)와 함께 방문한 일본인 관광객 외에는 문을 잠그고 내국인의 출입은 제한함으로써 피의자들은 당국의 추적을 치밀하게 피해왔다.

피의자들은 거래내역이 적힌 메모지나 장부를 전혀 보유하지 않고 현금거래를 해왔으며, 주범 A씨의 경우 타인 명의 휴대폰, 타인 명의 계좌를 사용해 바지사장을 내세워 임대차계약을 체결하기도 한 사실이 드러났다.피의자들은 조사과정에서 압수된 위조품을 동대문 노점 불상인으로부터 구입했다고 주장했지만 휴대폰 포렌식 분석 결과, 3곳의 도매상에서 위조품을 공급받아온 사실도 드러나 이들도 추가로 입건했다.

건물 CCTV 영상을 통해 일본인 관광객들이 매장에 올라갈 때는 없었던 가방을 내려갈 때는 메고 있는 모습, 위조품을 구매해준 일본인들을 향해 피의자가 감사의 표현으로 두 손을 모아 합장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는 모습 등이 확인됐다. 짝퉁 제품 등 위조 상품을 유통·판매하는 경우 '상표법'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한편,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상표법 위반행위를 본격 단속한 '12년 이래 상표법 위반사범 840명을 형사입건했다. 정품추정가인 522억원 상당의 위조 상품 13만1679점을 압수해 폐기처분했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위조상품을 뿌리 뽑기 위해 지난 9월 중국 광저우 세관과 홍콩에 위치한 유명 브랜드 아시아총괄본부 등을 방문하여 위조상품 근절 방안을 협의한 바 있으며, 앞으로도 이들과 공조수사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안승대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서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위조품을 판매하는 행위는 건전한 상거래 질서를 어지럽히고 나아가 국격을 떨어뜨리는 행위”라며 “품질 보장도 안 되는 위조품 거래가 명동에서 사라질 때까지 지속적이고 철저하게 수사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