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에 거닐기 좋은 단풍명소, 조선왕릉으로 오세요!
가을에 거닐기 좋은 단풍명소, 조선왕릉으로 오세요!
  • 이화순
  • 승인 2018.11.06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풍의 비경, 조선왕릉의 숲(광릉, 태릉, 서오릉) 추천
11.3~25, 건원릉(태조)도 억새 절정기 맞아 능침 시범 개방
단풍 구경하기에 조선의 왕릉도 좋다.사진은 단풍이 아름다운 서오릉의 모습.
단풍 구경하기에 조선의 왕릉도 좋다.사진은 단풍이 아름다운 서오릉의 모습.  [문화재청]
조선왕릉 중에 단풍 비경으로 손꼽히는 곳이 많다. 조선 태조의 능인 건원릉도 그런 곳중 하나다. 사진은 건원릉 오르는 길.  [문화재청]
 건원릉 오르는 길  [문화재청]

 

[중소기업투데이 이화순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저물어 가는 가을을 아쉬워하는 시민들에게 단풍 비경(祕境) 명소인 조선왕릉 몇 곳을 6일 추천했다. 

조선왕릉의 가을 숲은 풍수지리상 최고의 명당자리에 조성된 신성한 숲이라서 보는 이로 하여금 신비로움마저 느끼게 한다.

문화재청은 경기 남양주시 광릉(세조와 정희왕후), 서울 노원구 태릉(중종비 문정왕후), 경기 고양시 서오릉 등 3곳의 왕릉을 가장 아름다운 단풍 명소로 꼽는다.

서오릉에는 경릉(추존 덕종과 소혜왕후), 창릉(예종과 안순왕후), 익릉(숙종비 인경왕후), 명릉(숙종과 인현왕후·인원왕후), 홍릉(영조비 정성왕후)이 있다.

억새로 유명한 왕릉인 건원릉(健元陵, 태조)도 이번 달이 가장 아름다운 시기이다. 건원릉은 조선 태조 이성계의 능으로, 조선왕릉 중 유일하게 능침이 억새로 덮여 있다.

억새철을 맞아 지난 3일부터 오는 25일까지 특별 시범 개방 중이다. 사전예약자 40명(회당)에 한해 1일 3회(10:30, 13:30, 15:30)씩 안내 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억새가 무성한 건원릉 능침에 오를 수 있다.

건원릉이 억새로 덮여 있는 이유는 조선 3대 임금 태종이 고향인 함흥에 묻히길 원했던 아버지 태조를 위해서, 함흥 땅의 억새를 옮겨와 능침을 조성했기 때문이라고 전해진다. 조선 건국왕의 능인 동시에 아버지를 향한 아들의 애틋한 마음이 서려있는 곳이다.

 일반적으로 조선왕릉의 능침(陵寢. 왕릉의 주인이 묻혀 있는 곳)은 보존관리를 위해 일반인에게 공개하지 않지만, 조선왕릉관리소는 건원릉 능침 특별 시범 개방을 통해 국민에게 역사 이야기도 듣고 가을의 절경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건원릉 사전예약은 조선왕릉관리소 누리집(royaltombs.cha.go.kr, 문화행사)에서 하며, 전화예약(031-567-2909)도 가능하다. 이번 시범 관람 운영 후에 프로그램을 보완해 2019년에는 정규 프로그램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조선왕릉관리소는 앞으로도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조선왕릉의 가치를 국민과 공유하고 누릴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리버파크 702호
  • 대표전화 : 010-2486-8585
  • 팩스 : 070-4032-88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철의
  • 명칭 : 중소기업투데이
  • 제호 : 중소기업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다 50437
  • 등록일 : 2017-09-12
  • 발행일 : 2017-09-12
  • 발행인 : 박철의
  • 편집인 : 박철의
  • 중소기업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중소기업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