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쇼핑 업체들 수수료 장사로 납품업체 울상
홈쇼핑 업체들 수수료 장사로 납품업체 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홈쇼핑 연계편성 수수료로 폭리
데이터홈쇼핑 수수료 감독부재

[중소기업투데이 김우정 기자] 홈쇼핑 수수료가 최대 54%라는 살인적인 수수료율을 보여 논란이 되고 있다. 심지어 고가의 오프라인 매장이 필수인 백화점보다 10% 이상 높다.

롯데홈쇼핑과 현대홈쇼핑, GS홈쇼핑, NS홈쇼핑, 홈앤쇼핑, CJ오쇼핑 등 6개 홈쇼핑회사들이 연계 편성된 제품을 판매하면서 납품회사로부터 38~54%의 고수수료를 받아가는 실태가 2018국정감사에서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을 통해 밝혀졌다.

홈쇼핑 연계편성은 종합편성채널 건강정보 프로그램에서 특정 제품을 협찬 방송으로 내보낸 후 비슷한 시간대에 홈쇼핑에서 판매하는 편성이다. 국정감사에서 이태규 의원이 밝힌 내용의 조사 대상은 지난해 9월9일~19일, 11월에 6개 홈쇼핑회사들이 방송으로 판매한 제품들이다.

연계 편성된 품목 중 홈쇼핑 수수료가 가장 높았던 상품은 지난해 9월 홈앤쇼핑에서 판매된 ‘메이준 아사이베리’였다. 총 매출액 4131만1000원 중에서 홈쇼핑사 몫은 96.9%인 4001만2000원, 납품업체는 단 3.1%인 129만원에 불과했다. 또 지난해 11월 롯데홈쇼핑이 판매 방송한 ‘네이쳐스패밀리 로열젤리’의 경우 7843만원어치가 판매됐다. 하지만 납품업체는 864만원(11%)을 입금받았을 뿐이다.

한편, 홈쇼핑 업체별 평균 수수료율을 보면, CJ오쇼핑이 54.4%, 롯데홈쇼핑 52.2%, 현대홈쇼핑 50.28%, 그리고 GS홈쇼핑 47.0%, NS홈쇼핑 44.1%, 홈앤쇼핑 38.1% 순이었다. 이는 지난해 말 홈쇼핑 업체 6곳이 공정거래위원회에 공시했던 평균 수수료율 19.5∼32.5%와는 차이가 큰 수치다.

납품업체는 수수료 외에도 연계편성 비용도 부담해 이중고다. 방통위의 ‘종편PP-TV홈쇼핑 연계편성 검토 보고서’에 따르면 납품업체는 판매실적과 상관없이 3000만∼5000만원의 연계편성 비용을 종편 프로그램 제작사에 내야 한다.

이같이 턱없이 높은 수수료와 연계편성비용은 납품업체가 살아나기 힘든 착취구조가 되고 있다.

데이터홈쇼핑, 감독의 사각에

TV홈쇼핑 뿐 아니라 TV홈쇼핑과 인터넷 쇼핑이 결합된 T커머스(데이터홈쇼핑) 역시 고수수료율 문제를 안고 있다.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감에서 내놓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자료에 따르면, TV홈쇼핑 못지않게 데이터홈쇼핑(T커머스) 업체도 중소업체에 높은 판매수수료율을 부과했지만 이들은 감독의 사각지대에 있다는 점에서 더 심각성이 크다.

데이터홈쇼핑(T커머스)업체의 중소기업 판매수수료율은 25.1%에서 31.1%에 이르는 등 대부분의 업체가 30% 안팎의 높은 수수료율을 적용하고 있다.

그러나 감독의 사각지대에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에 대해 공정위는 “데이터홈쇼핑 업체의 수수료매출이 대규모 유통업법 기준인 연 1000억 원에 미달해 불공정거래 조사나 수수료율 모니터링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으나, 업계에서는 “채널에서 판매된 상품가액의 합계인 ‘취급고’가 있음에도 수수료 매출을 매출액 기준으로 삼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다”고 목소리가 높이고 있다.

올해 T커머스 취급고가 3조 원에 다다를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아직 감독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데이터홈쇼핑에도 철저한 감독은 필수불가결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